교육도시 파주를 위한 교육공동체 협력방안 열려
교육도시 파주를 위한 교육공동체 협력방안 열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의, 꿈, 평화로 상징되는 교육도시 파주를 만들기 위해서는 혁신교육을 바탕으로 지역내 모든 교육공동체가 소통하고 공감하여 교육거버넌스를 구축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 됐다. 또한 학교와 마을이 협력하도록 교육전문관제 도입과 전담전문인력도입 필요성도 대두 됐다.

이런 사실은 파주교육지원청과 파주시가 지난 16일 파주체인지업캠퍼스 콘서트홀에서 주최주관한 ‘파주혁신교육포럼’에서 나왔다.

최종환 파주시장, 이형수파주교육장장, 손배찬 파주시의회의장을 비롯 학생, 학부모 등 400여명의 교육공동체가 한 자리에 모여 파주교육 현안에 대하여 함께 고민하고 소통한 이번 포럼은 파주혁신교육지구 사업 설명, 기조 발제 및 교육공동체별 토의 발표, 질의응답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기조발제에 나선 서울시 혁신교육지구 박동국 협력관은 ‘마을교육공동체로 가고 싶은 학교 및 살고 싶은 마을 만들기’의 주제발표에서 학교와 마을이 협력해야 한다며 교육공동체의 협력을 강조했다. 특히 시민이 주인인 교육도시 파주를 위한 제안으로 경계를 허물고 모든 시민과 만나기, 파주의 읍면도 전체가 주체로 나서기, 파주의 학교와 교육청이 협력등을 제시 했다.

패널토론에서 한빛고 원혜성군은 성적보다는 다양한 진로와 꿈을 기를 수 있는 학교, 학생들의 의견이 반영되는 혁신교육지구를, 김현정 봉일천초교학부모회장은 학교입장에서 소통하고 지원하는 학부모등으로 꿈의 파주교육을 희망했다. 강정수 석곶초교장은 혁신교육지구 주체별 역할과 과제를, 강지나 교하고 교사는 교사는 지역교육과정 재구성으로 학교자치, 교실자치를 실현해야한다는 주장했고, (사)참교육을위한 전국 학부모회김부정파주지회장은 파주시와 교육청협업이 중요하고 학교와 학부모의 적극적안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건배 파주시교육지원과장은 파주시가 혁신교육지구출범은 늦었지만 아이키우기 편한도시를 저극추진하겠다고 언급했고 이검엽 장학사는 파주 미래교육의 방향성과 다양한 실천의 구심점역할을 강조했다.

이형수 파주교육장은 “교육도시 파주를 만들기 위해 파주시, 파주시의회와 함께 협력하여 배움과 성장이 가득한 학생중심의 혁신교육으로 파주 교육생태계를 확대하겠다”라고 말했다. 파주= 김요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