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덴티맘, 노인 및 저소득층 구강 보건 든든한 도우미로 정착
구리시 덴티맘, 노인 및 저소득층 구강 보건 든든한 도우미로 정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 관내 저소득 및 노인복지 시설을 대상으로 한 구강 보건 전문도우미로 ‘덴티맘’ 육성사업이 활발하게 전개, 구강 보건사업에 앞장서고 있다.

구리시보건소는 구강건강관리 리더자 양성 교육으로 ‘제5기 전문자원봉사단 덴티맘’ 수료식을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제5기 덴티맘은 기존 육성된 선배들과 함께 미취학, 초등학교 어린이 구강 보건교육 및 불소도포를 지원하고 있다. 또 장애인ㆍ노인복지시설 이용자를 대상으로 구강위생 관리에 나서고 있으며 불소 양치 용액 배포 사업 등을 전담한다.

2013년부터 육성된 구강전문자원봉사단 ‘덴티맘’은 현재 40여 명으로, 관내 학교 및 장애인 시설, 노인복지 시설을 대상으로 구강 보건 예방 사업을 돕고 있다. 그 결과, 지난해 지역사회 건강조사에서 구리시 저작불편 호소율은 27.3%로 경기도(34.6%)는 물론 전국 평균(38%)보다 각각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점심식사 후 칫솔질 실천율은 구리시가 64.2%로 경기도(56.8%)와 전국 (56.7%)의 실천율보다 7% 이상 높게 나타나 구강 보건사업의 효과성을 입증하고 있다. 저작불편이란 음식을 씹을 때 불편한 느낌이 들어 음식물을 제대로 섭취하기조차 어려운 상태를 의미한다.

안승남 시장은 “이런 결과는 1기에서 4기 덴티맘 봉사단이 함께 일구어낸 소중한 결과로 생각한다”며 “선배 덴티맘과 함께 구리 시민 평생 건강 치아 관리가 될 수 있도록 함께 행복한 동행을 해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구리=김동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