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그룹, 상반기 순익 1조1천790억원…경상 기준 최대실적
우리금융그룹, 상반기 순익 1조1천790억원…경상 기준 최대실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2019년 상반기 당기순이익 1조 1천790억 원을 시현하며 경상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이뤘다고 22일 밝혔다.

이 같은 성과에 대해 우리금융그룹은 우량자산 위주 자산성장, 핵심예금 증대를 통한 조달구조 개선 및 자산관리부문 중심의 비이자이익 호실적 등으로 이룬 한층 업그레이드된 수익성과 건전성 부분이 추가 개선된 결과라고 풀이했다.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으로 구성된 순영업수익은 전년동기 대비 5.8% 증가한 3조 5천423억 원을 시현했다. 이자이익은 혁신성장 기업 중심의 중소기업 대출증가와 핵심예금 증대를 통한 조달구조 개선으로 성장세를 보였다. 중소기업 대출은 전년말 대비 6.0% 증가했고 핵심예금도 증가세를 유지했다.

비이자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5.0%, 전분기 대비 25.5% 대폭 증가했다. 자산관리부문 수수료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6% 성장했다.

자산건전성(은행기준) 부문은, 건전성 중심의 여신문화와 우량자산 위주의 포트폴리오 개선의 결과로 고정이하여신(NPL) 비율 0.43%, 연체율 0.32% 및 우량자산 비율 85.3%로 향상됐다.

계열사 가운데 우리은행의 경우 개별기준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1조 1천523억 원이며, 계열사별 순이익은 우리카드 665억 원 및 우리종합금융 222억 원을 나타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의 지주 자회사화 절차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고, 지주 출범 후 단기간내 자산운용사 및 부동산신탁사에 대한 M&A를 성공시켜 종합금융그룹으로서의 규모와 위상을 강화하는 등 공고해진 그룹체제를 기반으로 한 그룹 수익창출력은 향후 더욱 향상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서울=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