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 긴급행동지침 개정… 500m 내 살처분 잔반 이동도 제한
돼지열병 긴급행동지침 개정… 500m 내 살처분 잔반 이동도 제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양돈산업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공포’에 시달리는 가운데 농림축산식품부가 국내에서 ASF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행동지침(SOP)’을 개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개정 지침에서는 국내에서 ASF가 발생할 경우 확산을 막고자 발생농장과 발생농장으로부터 500m 내 농장에서는 즉시 돼지를 살처분하도록 했다. 현재는 발생농장은 즉시 돼지를 살처분하지만, 500m 내 농장은 검역본부장의 요청이 있을 때만 시ㆍ군에서 살처분을 결정한다.

ASF 확산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남은 음식물을 농장으로 옮기지 못하도록 명령할 수 있는 이동제한 조치 근거도 확보했다. 또 ASF가 야생멧돼지에게서 발생할 경우 야생멧돼지 방역대 내 ▲농장 예찰 ▲소독 및 통제초소 설치 ▲위험농장 예방적 살처분 등 조치사항도 마련했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ASF의 국내 유입을 막고, 유입되더라도 조기 차단할 수 있도록 보완과 개선이 필요한 부분을 지속해서 발굴ㆍ정비하겠다”고 말했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