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노트10, S펜 업그레이드… 글씨 쓸 때 소리까지
삼성 갤럭시노트10, S펜 업그레이드… 글씨 쓸 때 소리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삼성전자가 2일 공개한 갤럭시노트10 언팩 초대장. 사진제공=삼성전자

다음 달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첫 선을 보이는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의 주요 기능이 속속 유출되고 있다. 특히 언팩 행사 초청장을 통해 업그레이드를 예고한 S펜의 주요 기능도 일부 공개됐다.

23일 외신 및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 19일(현지시간) 그리스 IT매체 테크매니악스는 갤럭시노트10의 주요 기능과 사양을 공개했다. 이 매체는 “갤럭시노트10 정보를 매우 신뢰할 수 있는 소식통으로부터 얻게 됐다”고 전했다.

갤럭시노트10은 알려진 대로 6.3인치(기본형)와 6.8인치(플러스)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6.3인치 모델은 풀HD 화면을, 6.8인치 모델은 QHD+ 화면을 채택하며 각각의 무게는 168g과 198g이다.

업계 관계자는 “갤럭시노트10 기본형은 6.3인치로 전작(6.4인치)보다 크기가 작아졌는데, 젊은 층과 여성 공략을 확대하려는 계획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배터리는 갤럭시노트10에 3500mAh 용량이, 갤럭시노트10 플러스는 4300mAh 용량이 내장된다. 전작인 갤럭시노트9은 4000mAh 배터리를 탑재했다.

특히 주목받는 건 S펜의 새로운 기능이다. 글씨 쓰는 소리를 통해 실제 펜과 더 흡사한 느낌을 준다. 예를 들어 형광펜으로 강조를 표시할 경우, 형광펜 사운드가 구현된다.

또 화면을 터치하지 않고도 갤러리의 사진을 이동시키는 등의 작업을 할 수 있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S펜에 원거리에서 스마트폰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저전력 블루투스를 탑재한 바 있다.

이 밖에 갤럭시노트10은 25W, 갤럭시노트10 플러스는 45W의 급속 충전을 지원한다. 다만 45W를 원할 경우 별도 충전기를 구매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갤럭시노트10은 다음 달 공개된 후 국내에서 8월 9일부터 19일까지 사전예약 판매되며 23일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출고가는 △6.3인치 갤럭시노트10이 120만원대 △6.8인치 갤럭시노트10 플러스가 140만원대 수준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진보ㆍ보수 상관없이 “삼성 화이팅!”…日보복에 국내 여론 변했다
- 삼성전자, 일본서 도쿄올림픽 기념 갤럭시S10+ 에디션 출시…125만 원
- 삼성전자 3번째 단편영화 25일 첫 선… 김무열·안소희 주연 '메모리즈'
- 삼성전자, 포천 글로벌 500대 기업 15위…작년보다 3계단 하락
- 월마트, 포춘 선정 ‘올해 글로벌 500대 기업’ 1위 …삼성전자는 15위

[주요뉴스]
- ‘동상이몽’ 조현재, 아내 박민정의 화끈한 프러포즈…“아이의 아빠가 돼 달라”
- ‘동상이몽’ 조현재, 아내 박민정과 스쿼트 자세로 대결…“애만 안 낳았어도 이겼다”
-
[피플] 심상민 호갱노노 대표 “지금 이 순간 ‘최애 아파트’ 알려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