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터널 벗어나자… 안성시, 옥외영업 전면 허용
불황터널 벗어나자… 안성시, 옥외영업 전면 허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휴게음식·제과점 등
앞마당·테라스 영업 가능
자영업 경영난 해소 기대

안성시가 장기적인 경기침체에 따른 불황을 극복하고자 옥외영업을 전면 허용, 자영업자들의 경영난이 해소될 전망이다.

안성시 보건소는 식품 접객업소의 옥외영업을 전면 허용해 장기적인 불황과 경기침체로 말미암은 자영업자들의 경영난을 해결키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시의 옥외영업 허용은 안성시 전 지역 식품 접객업소로 확대된 것이다.

시는 앞서 지난 2017년 전국 처음으로 주거지역을 제외한 전 지역을 옥외영업 신고가 가능하도록 조례를 제정했다.

외식 트렌드에 맞춰 답답한 실내를 벗어나 탁 트인 야외공간에서 외식문화를 선호하는 소비자의 욕구 충족시킨다는 방침이었다.

특히 경영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개인영업자의 경영을 개선해 지역경제활성화와 매출증대에 따른 경기불황을 극복시킨다는 계획이다.

옥외영업이 가능한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은 영업점과 접한 앞마당과 테라스 등 야외에서 영업할 수 있다.

시 보건소는 “옥외영업 허용은 영업자에게 매출증대를 통한 경영난 해소의 기회는 물론 소비자가 즐길 수 있는 외식문화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따.

문의사항은 안성시 보건소 보건위생과로 문의하면 된다.

안성=박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