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왕’ 인천, 30일 경남과 벼랑끝 승부
‘생존왕’ 인천, 30일 경남과 벼랑끝 승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힌데 등 뉴페이스 앞세워 최하위 탈출 노린다
▲ 2019 K리그1 로고

인천 유나이티드가 새롭게 가세한 새 얼굴들을 앞세워 최하위 탈출에 도전한다.

‘꼴찌’ 인천은 30일 오후 7시 30분 인천전용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19’ 23라운드에서 11위 경남FC와 강등권 탈출 더비를 치른다.

K리그가 총 38라운드 중 22라운드를 마친 가운데 인천으로선 남은 기간 최대한 많은 승점을 확보해야 하위권 경쟁에서 우위에 오를 수 있다.

올 시즌 초반부터 극심한 부진을 보인 인천은 지난 23일 포항전서 8경기 만에 승리를 따내며 3승 5무 14패(승점14)로, 11위 경남(승점 15)에 승점 1차로 따라붙었다. 이에 이번 경남과의 맞대결서 승리하면 최하위를 벗어날 수 있다.

인천은 스플릿 제도가 도입된 첫 해를 제외하고 2013년 7위, 2014년 10위, 2015년 8위, 2016년 10위, 2017년 9위, 2018년 9위로 상위 스플릿에 오르지 못했지만, 시즌 후반으로 갈수록 놀라운 집중력을 보이며 아직 단 한 번도 강등을 경험하지 않았다.

올해 역시 이러한 ‘생존본능’이 이어질 수 있을지 관심사다. 시즌 초반 ‘해결사’ 스테판 무고사, 남준재 등의 부상 이탈로 극심한 부진을 겪었던 인천은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공ㆍ수에 걸쳐 알찬 보강을 이뤄냈다.

임은수, 이우혁의 부상으로 공백이 생긴 중원에 전북에서 활동한 장윤호를 임대 영입한 인천은 호주 출신 마하지를 아시아쿼터로 데려오며 스쿼드를 탄탄하게 보강했다.

또 울산에서 수비수 이지훈을 임대영입한 데 이어 나이지리아 출신 장신 공격수 케힌데를 데려와 공수 밸런스를 맞췄다.

특히, 2018-2019시즌 터키리그 데니즐리스포르에서 15경기 10득점을 올린 케힌데는 큰 신장(195㎝)을 활용한 고공플레이를 무기로 공격진의 무게감을 더해줄 뿐 아니라 유연함과 스피드까지 겸비, 무고사와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케 하고 있다.

더는 물러설 곳 없는 인천이 경남을 잡고 후반기 대반격의 기틀을 마련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