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이천시민연대, 반도체 핵심부품·소재 생산공단 유치를 위한 결의대회
미래이천시민연대, 반도체 핵심부품·소재 생산공단 유치를 위한 결의대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이천시 중앙동 문화의 거리 광장에서 200여명의 시민들이 반도체 핵심부품 소재 생산 공장 유치 선포 및 일본제품 불매운동 결의대회에 참여하고 있다.
8일 이천시 중앙동 문화의 거리 광장에서 200여명의 시민들이 반도체 핵심부품 소재 생산 공장 유치 선포 및 일본제품 불매운동 결의대회에 참여하고 있다.

미래이천시민연대는 8일 오전 11시 중앙동 문화의 거리 광장에서 국산화 추진 반도체 핵심부품소재 생산 공장 유치 선포 및 일본제품 불매운동 전 시민확산을 위한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엄태준 이천시장과 시ㆍ도의원, 미래이천시민연대, 지속가능발전협의회, 발전기획위원회, 장호원고등학교 학생 등 200여 명이 참석해 이천시의 반도체 핵심부품공장 유치를 위한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시민연대는 결의문을 통해 “대한민국의 대표기업이자 세계굴지의 기업인 SK하이닉스가 위치한 이천에 반도체 핵심부품·소재 생산 공단이 들어서야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며 이것은 곧 국가경쟁력을 키우는 지름길”이라고 강력히 밝혔다.

또 이천시에서는 각종규제와 제한된 환경 속에서도 부지무상 제공, 금융 및 세제지원, 산업단지 조성 등 반도체 핵심소재 생산공장 유치에 전력투구 하고 있다며 국가경쟁력에 꼭 필요한 국가기반산업에 대해 기업이 원하는 장소에 공단이 조성될 수 있도록 특별법을 제정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시민연대는 일본의 경제보복의 위기상황에서 기업의 경쟁력, 나아가 지역과 국가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치적 논리로 점철된 각종 규제를 철폐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반도체 부품소재 국산화 추진 뿐 아니라 일본정부의 진정한 사과와 수출규제조치 철회가 이뤄지지 않는 한 이천시민과 함께 불매운동에 동참하며 이를 적극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천=김정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