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월드컵’ 프리미어12 우승상금 18억원
‘야구 월드컵’ 프리미어12 우승상금 18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프리미어12 엠블럼


세계 야구의 최강을 가리는 ‘야구 월드컵’ 프리미어12(11월 2∼17일)의 우승상금이 150만 달러(약 18억 2천만 원)로 대폭 인상됐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은 27일 프리미어12의 총상금은 521만 달러, 우승상금은 150만 달러라고 밝혔다.

이는 4년 전 원년 대회 때 총상금(380만 달러)보다 약 37% 오른 금액이며, 우승상금은 100만 달러에서 50% 인상된 것이다. 2위 팀은 75만 달러, 3위 팀은 50만 달러를 각각 받는다.

또한 WBSC는 이번 대회에선 승리 보너스와 라운드별 우승 보너스를 추가로 배정키로 했다.

12개 출전 국가에는 기본 출전 수당으로 18만 달러(2억 2천만원)를 지급하며, 예선 라운드 조 1, 2위를 차지한 팀은 6개 나라가 격돌하는 ‘슈퍼라운드’에 진출해 최소 상금 25만 달러를 확보하게 된다.

신설된 승리 수당은 예선 라운드 1만 달러, 슈퍼라운드 2만 달러이고, 예선 라운드 각 조 1위 팀은 상금 2만 달러를 덤으로 받는다.

한편, 이번 대회는 멕시코 과달라하라(A조), 대만 타이중·타오위안(B조), 서울 고척스카이돔(C조)에서 11월 2∼8일 예선 라운드가 열리고, 11월 11∼16일 일본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과 도쿄돔에서 슈퍼라운드가 이어지며 결승전은 11월 17일 도쿄돔에서 벌어진다.

한국 대표팀은 쿠바, 호주, 캐나다와 예선에서 슈퍼라운드 진출을 다툰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