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30일 SK서 뛴 켈리와 ‘KBO 출신’ 빅리그 선발 맞대결
류현진, 30일 SK서 뛴 켈리와 ‘KBO 출신’ 빅리그 선발 맞대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류현진.연합뉴스


2연패 부진에 빠진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SK 와이번스에서 뛰었던 메릴 켈리(31·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KBO 출신’ 선발 맞대결을 펼친다.

류현진은 오는 30일 오전 10시 40분(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필드에서 열리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애리조나전에 선발 등판한다.

올 시즌 압도적인 투구로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의 강력한 후보로 거론되다가 최근 두 경기서 다소 주춤한 류현진으로서는 반전이 필요한 상황이다.

류현진은 지난 1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서 5⅔이닝 6피안타, 4실점으로 패전의 멩에를 쓴데 이어 24일 뉴욕 양키스전에서도 4⅓이닝 9피안타, 7실점의 최악 피칭으로 시즌 첫 2연패를 기록했다.

현지 언론에서도 류현진의 체력 저하를 제기하고 있어 이번 애리조나전 반전 호투가 절실하다. 아울러 평균자책점(ERA) 2.00으로 1점대 재진입을 위한 최소 실점이 요구된다.

류현진은 그동안 애리조나를 상대로 천적의 면모를 선보였었다.

2019시즌 애리조나를 상대로 3차례 등판해 모두 승리하며 ERA 0.45를 기록했으며, 한 차례 체이스필드 원정 등판서도 7이닝 3피안타 무실점으로 철벽투를 과시했다.

류현진의 이번 애리조나전 등판이 관심을 끄는 것은 KBO리거 출신 선발 맞대결 때문이다.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류현진과 맞대결을 펼칠 애리조나 선발 투수로 켈리가 유력시 되고 있다.

켈리는 2015∼2018년, 4시즌 동안 KBO리그 SK에서 뛰며 48승 32패, ERA 3.86의 빼어난 성적을 올린 후 올해 애리조나로 옮겨 빅리그에 진출했다.

애리조나의 5선발인 켈리는 올 시즌 9승 13패, ERA 4.86의 무난한 성적으로 메이저리그에 안착하며 이번 대결을 통해 두 자릿수 승수를 노리고 있다.

하지만 켈리 역시 8월 4경기 2승 2패, ERA 6.86으로 부진해 다저스의 강타선을 상대하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여진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