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5G 커버리지 확대 지속…수혜주는?
이통사 5G 커버리지 확대 지속…수혜주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진투자증권은 3일 KT를 비롯한 SK텔레콤, LG유플러스의 5G 커버리지 확대가 계속되면서 5G 관련주의 수혜가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유진투자증권에 따르면 KT는 3단계 계획에 따라 전국 커버리지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 이달 1일 기준 기지국 장비 개통은 6만2419개이며 기지국 수는 3만6431개 설치를 신고했다. 이를 통해 현재 85개 시, 동 지역까지 5G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KT는 우선 올해 말까지 전체 인구의 80%를 커버할 계획이고, 2단계로 고객 밀집 지역으로 커버리지를 추가 구축한다. 또 전국무선품질을 분석해 지역별 특화된 5G 네트워크를 설계해 고객 체감 커버리지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도 전국 커버리지 확대를 지속 추진 중에 있다. 지난 8월 기준으로 KT가 4만8564개의 기지국 장비를 설치할 즈음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각각 4만9266개 4만165개를 설치했다. 유진투자증권은 KT의 최근 6만여 개 기지국 장비 개통과 함께 SK텔레콤 및 LG유플러스의 공격적인 설치는 지속 중일 것으로 예상했다.

유진투자증권 박종선 연구원은 “올해 초부터 본격적인 커버리지 구축 시작에 이어 2022년까지 5G 전국망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5G 통신장비 제조업체 및 부품 소재 업체의 수혜가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5G 관련주로 삼성전자와 노키아, 화웨이, 국내 기지국 등에 부품을 공급하는 케이엠더블유, 오이솔루션, 서진시스템, 에이스테크, RFHIC 등을 제시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KT 5G 기지국 6만개 개통…연내 전체인구 80% 커버

- "가을철 어린 주꾸미는 바다로 돌려보내 주세요"

- RFHIC, 글로벌 고객사 5G 전략 변화로 수혜 예상 ‘목표가↑’-메리츠종금

- SKT, '5G 기반 스마트 건설' 기술력 높인다

- 삼성전자, '5G 첫 보급폰' 갤럭시A90 4일 출시…80만 원대 예상

 

[주요뉴스]

 

- ‘한국기자질문수준’ 실검 오른 이유? 조국 지지자들…기자회견 참석 기자 비난

- ‘아이콘택트’ 바비킴, 기내 음주 난동으로 5년 자숙…“집 밖으로 잘 안나갔다”

- ‘마약 밀반입’ CJ 장남 이선호, 이례적인 석방 이유는…도주 위험 낮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