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브랜드로 말한다] 차별화된 지역 특화 경쟁력 강화… 글로벌 문화 브랜드 도시 발돋움
[지자체, 브랜드로 말한다] 차별화된 지역 특화 경쟁력 강화… 글로벌 문화 브랜드 도시 발돋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산업과 생태자원은 더는 지역을 풍요롭게 하는 수단에만 머물지 않는다. 지역의 이미지를 외부에 알리고, 끌어오는 힘을 발휘한다. 지역별 문화예술ㆍ생태ㆍ전통문화사업을 국가 브랜드이자 세계에서 통용되는 브랜드로 키워내려고 지자체와 중앙정부가 앞장서는 것도 문화와 생태 자원이 가진 힘 때문이다. 도내 시ㆍ군에서도 문화, 관광, 역사 등을 결합한 지역에 맞는 브랜드를 발굴, 육성하고 있다.  

마을, 문화 브랜드로 도시 경쟁력 키우기
‘광명업사이클아트센터’는 광명의 대표 문화 브랜드다. 자원회수시설(쓰레기소각장) 유휴공간을 리모델링해 업사이클을 주제로 다양한 전시와 공연, 교육을 진행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됐다. ‘업그레이드(upgrade)’와 ‘리사이클(recycle)’의 합성어인 이 센터는 폐자원을 예술로 바꿔 광명의 도시 브랜드 가치를 한 단계 높이는 효과를 발휘했다. 다소 모호한 이미지였던 광명을 전시, 예술의 공간으로 알린 것.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시행한 2016년도 지역문화브랜드에서 우수상을 받았다. 국내 작가들을 해외 공간, 작가와 연계하면서 해외 진출의 다리 역할도 한다.

평택 ‘웃다리문화촌’은 평택 지역에 방치된 폐교를 평택시, 평택문화원, 지역주민, 문화예술가 등이 함께 생활친화적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한 문화재생 사업이다. 문화예술 강좌와 체험 행사, 장승과 솟대를 만드는 지역 어르신들의 문화활동, 농촌체험 등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문광부의 지역문화브랜드에서 우수상을 받으면서 대표 브랜드로 자리 잡고 있다.

2002년 창단한 남사당바우덕이풍물단은 안성의 지역 문화 대표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 우리의 풍물놀이를 신명나게 표현하는 풍물놀이패를 통해 안성의 이미지와 시민의 자긍심을 확고히 구축했다는 평이다. 안성시청 문화관광과 관계자는 “풍물단이 창단하면서 브랜드를 염두에 둔 것은 아니지만, 매년 해외 공연에 초청되고 지역에서도 대표 공연으로 활동하고 있다”며 “안성시를 대표하는 문화상품으로 더욱 브랜드화를 확대하고 국내외 관광객을 유치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역사에 다양한 콘텐츠 결합… 차별화가 힘
세계문화유산을 품은 지자체들도 문화, 관광유산을 대표 브랜드로 내세우며 세계적인 도시 이미지 구축에 나섰다. 수원화성은 수원의 대표 문화 브랜드로 이와 연계한 다양한 소프트웨어가 마련됐다. 밤을 테마로 한 수원화성 달빛동행, 행궁야사, 수원야행 등을 기획해 화성행궁 야간개장을 하며 관광객들을 모으고 있다. 수원문화재단의 문화관광해설, 자전거택시도 야간까지 연장 운영하고, 화성어차의 코스 다양화도 꾀하는 중이다. 화성을 내세운 역사적 가치만으로는 국내외 관광객들의 눈길을 끄는 데 한계가 있어서다. 다양하게 구성된 콘텐츠와 최근 개장한 수원유스호스텔, 수원컨벤션센터 등도 활용해 도시의 브랜드 가치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광주시는 역사적 유산과 문화를 결합한 ‘남한산성문화제’로 차별화된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고 있다. 남한산성문화제’는 올해 경기관광대표 축제에 선정됐다. 그동안 세계문화유산으로 존재한 남한산성에 다양한 콘텐츠를 결합한 게 주효했다. 역사를 담은 뮤지컬, 남한산성의 역사적 사실과 이야기를 접목한 신규 역사 킬러 콘텐츠 발굴과 성곽투어마당, 세계체험 마당을 신설하는 등 새로운 시도와 변화를 통해 프로그램 관람객 만족도를 높였다. 남한산성을 소재로 한 관광캐릭터 ‘깡두리’도 개발했다. 광주시 문화예술팀 관계자는 “앞으로 뮤지컬, 연극 등을 통해 단순여행지가 아닌 역사 공부와 순례길 등 힐링관광지가 되도록 준비 중”이라면서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는 경쟁력 있는 축제로 도약하도록 차별화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글_정자연기자 사진_경기일보 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