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전망] “원달러, 하락 출발 가능성…홍콩발 불확실성 완화”
[환율 전망] “원달러, 하락 출발 가능성…홍콩발 불확실성 완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원ㆍ달러 환율은 하락 출발할 전망이다.
전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ㆍ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7.4원 내린 1208.2원에 거래를 끝냈다. 원ㆍ달러 환율이 종가기준으로 1210원 아래로 내려간 것은 지난달 22일 이후 9거래일 만이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미 달러 약세에 하락 출발한 환율은 장 초반 아시아 통화 강세 분위기에 1207.50원으로 저점을 낮췄다”며 “이후 결제 수요에 낙폭을 줄이기도 했으나 장 후반 홍콩 행정부의 송환법 철회 보도에 빠르게 하락하며 마감했다”고 설명했다.
달러화는 홍콩 송환법이 공식 철회된 가운데 영국의 노딜 브렉시트 우려 등이 완화되면서 위험회피 성향이 완화, 주요 통화에 대해 하락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지표들이 대체로 부진한 흐름을 이어갔지만 홍콩 송환법이 공식으로 철회되면서 미ㆍ중 무역협상에 대한 기대를 높였고, 이는 위험회피 성향 완화에 긍정적으로 반영됐다”며 “여기에 노딜 브렉시트 관련 방지법을 하원에서 가결시킨 점도 파운드화의 상승을 이끌며 달러에 약세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영국와 홍콩발 불확실성 완화에 원ㆍ달러 환율도 하락 압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 연구원은 “이날 원ㆍ달러 환율은 1203.70원으로 6원 하락 출발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위험회피 성향이 다소 진정된 만큼 하락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 연구원은 “다만 ECB와 FOMC 회의를 앞둔 가운데 이벤트 불확실성과 하단에서의 꾸준한 수요는 지지력을 제공할 것”이라며 “이날 원ㆍ달러 환율은 위안 환율과 외국인 증시 동향에 주목하며 1200원대 초중반 등락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환율전망] “원달러, 보합권 움직임 전망…방향성 탐색”

- 요동치는 환율·유가에 셈법 복잡해진 건설업계

- [환율전망] “원달러, 하락 출발 가능성…브렉시트 우려 확대"

- “달러 강세에 환율 추가 상승 가능성↑”-하이투자증권

- [환율마감] 원·달러, 원·엔 하락, 홍콩 송환법 공식폐기 예정 소식

 

[주요뉴스]

 

- 더페이스샵 세일, '오퀴즈 천만원이벤트' 초성퀴즈 등장…"ㅅㅂㅎㅅㅎ ㅇㅅㅅ" 정답은?

- 아파트투유, ‘서울 이수 푸르지오 더 프레티움’·‘의정부역 센트럴자이앤위브캐슬’ 등 청약 당첨자 발표

- 中 수소차 보조금 확정…수혜주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