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청 김나리·홍승연, ITF 영월 국제여자테니스 복식 정상
수원시청 김나리·홍승연, ITF 영월 국제여자테니스 복식 정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테니스연맹(ITF) 제2차 ITF 영월 국제여자테니스 투어대회 복식 우승을 차지한 홍승연(왼쪽)-김나리(수원시청) 조.프리랜서 김도원씨 제공
국제테니스연맹(ITF) 제2차 ITF 영월 국제여자테니스 투어대회 복식 우승을 차지한 홍승연(왼쪽)-김나리(수원시청) 조.프리랜서 김도원씨 제공

김나리-홍승연(수원시청) 조가 국제테니스연맹(ITF) 제2차 ITF 영월 국제여자테니스 투어대회 복식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김나리-홍승연 조는 7일 강원도 영월군 영월스포츠파크에서 열린 대회 7일째 복식 결승에서 왓사촐 사와스디-타마찬 몸쿤소드(이상 태국) 조에 2대1(5-7 7-6<7-5> 11-9) 역전승을 거두고 정상에 올랐다.

앞서 준결승에서 찬타 아운치사-쿠아레움 수파피치(태국) 조를 2대0으로 완파한 김나리-홍승연 조는 이날 결승에서 첫 세트를 내줬지만 전열을 가다듬어 2세트를 가져온 뒤, 마지막 매치 타이브레이크 8-9에서 연달아 3포인트를 가져오며 역전 우승을 완성했다.

이날 우승으로 김나리는 지난주 1차 대회에서 정수남(강원도청)과 한 조로 복식 우승을 차지한데 이어 2주 연속 복식 타이틀을 품에 안는 감격을 누렸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