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품질 보증 성적서 위조 납품 등 공사장 안전규정 위반행위 78건 적발
도, 품질 보증 성적서 위조 납품 등 공사장 안전규정 위반행위 78건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사현장에서 건축자재의 품질을 보증하는 시험성적서를 위ㆍ변조하거나 품질 확인이 안 된 건축자재를 사용하는 등 안전규정을 준수하지 않은 납품업자 및 공사 관계자들이 경기도 감찰에 적발됐다.

경기도 안전특별점검단은 지난 3월 25일부터 7월 15일까지 6층 이상 또는 2천㎡ 이상 규모를 가진 도내 9개 시 22개 공사장에 대한 안전감찰을 실시한 결과, 총 78건의 위법사항을 적발했다고 8일 밝혔다.

주요 적발내용은 ▲건축자재의 시험성적서 위·변조 7건 ▲방화 성능 기준 및 주요 구조재 품질관리 규정 위반 14건 ▲가설안전시설물 설치 규정 위반 19건 ▲터파기, 흙막이 공사 관리 미흡 18건 등이다. 먼저 공사현장에 방화문을 납품하는 A사는 품질시험 의뢰일을 2014년 12월 23일에서 2015년 12월 23일로 변조해 제출했다. 도는 A사에 대해 수사 의뢰할 것을 해당 시ㆍ군에 요청했다.

또 샌드위치 판넬 제조업체인 B사는 75㎜ 제품에 대한 시험성적서가 없는데도 불구하고 시험 의뢰 비용 부담과 편의상의 이유로 규격이 다른 품질시험성적서를 위조해 납품했다. 또 단열재 제조업체인 C사는 두께 등 규격이 적혀 있지 않은 기존 시험성적서에 임의로 두께를 표기하는 등 시험성적서를 조작한 혐의다.

이와 함께 화재 발생 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자재들이 품질 확인 절차 없이 시공된 신축공사장 8곳에는 시정명령이 내려졌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