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구, 훼손 심한 송도국제도시 자전거도로 정비.
연수구, 훼손 심한 송도국제도시 자전거도로 정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연수구가 100㎞가 넘는 송도국제도시 자전거 도로 재정비에 3억2천만원을 투입한다.

연수구는 오는 12월까지 송도 자전거도로 122.6㎞ 구간에 갈라지고 패인 자전거 도로를 재정비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앞서 구는 지난 7~8월 송도 자전거도로 대한 전수 조사를 했다.

구가 이번에 재포장하는 도로는 총 2.3㎞로 2억3천만원을 투입하고, 안내판 안내·철거 등 크고 작은 정비 계획(140건)에는 9천만원을 투입한다.

구는 지난 2016년 인천경제청으로부터 자전거도로 관리권을 넘겨받은 이후 처음 전수 조사를 했다. 일반적으로 자전거도로는 아스콘 재질로 10년이 지나면 부식 등 이상이 생길 확률이 높아진다. 송도지역 1·4 공구 자전거도로는 15년, 5·7공구는 10년이 지나 앞으로 지속적으로 보수해야 한다.

그동안 인천경제청과 구는 민원이 제기될 때마다 현장을 찾아 보수를 해왔다.

구는 이번 전수 조사를 통해 송도 지역 자전거도로 현황을 파악하고 장기 보수 계획을 세운다는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송도는 원도심에 비해 자전거도로가 매우 광범위하게 건설돼 있어 집중 관리가 필요하다”며 “자전거 이용 인구도 많은데다 공용 자전거 사용도 활발해 자전거도로 사용에 불편이 없게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원도심을 포함한 전체 47개 노선 153㎞ 구간의 자전거도로 포장상태도 6~7월 점검했고 총 41건의 문제점을 발견했다.

주재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