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개 기지 조속 반환” 주한미군사령부 발표
“15개 기지 조속 반환” 주한미군사령부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18일 최근 청와대가 주한미군 기지 조기반환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 “한국 정부가 조기 반환을 요청한 4개 기지를 포함해 15개 주한미군 기지를 조속히 한국 측으로 반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이 청와대 발표 내용을 거론하며 기지 반환 여부를 구체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한미군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대한민국 정부는 최근 26개의 기지를 주한미군으로부터 대한민국에 반환하는 절차를 신속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발표했다”며 “한국 정부가 가능한 한 조기에 반환하길 특별히 요청한 4개 기지를 포함한 15개 기지는 이미 폐쇄됐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주한미군이 언급한 4개 기지는 쉐아 사격장(동두천), 캠프 이글(원주), 캠프롱(원주), 캠프마켓(부평) 등이다. 주한미군 기지 80개 중 현재까지 54개가 반환됐고 26개가 남아 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달 30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주한미군 재배치 계획에 따라 평택기지 등으로 이전 완료 및 이전 예정인 총 26개 미군기지에 대한 조기 반환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처럼 주한미군이 구체적인 기지 반환 계획을 밝힌 것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결정 이후 불거지고 있는 한미동맹 갈등 논란을 조기에 불식시키기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