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돼지열병 최후의 방어선’ 각오… 확산 저지 사활
경기도 ‘돼지열병 최후의 방어선’ 각오… 확산 저지 사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연천·김포·포천·동두천 등 6개 시·군 중점 관리지역 지정
발병농가 3㎞ 내로 살처분 확대 정부, 17억 긴급지원 등 총력전
▲ 경기도청 전경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파주시에 이어 연천군에서도 확진됨에 따라 방역 당국의 조치가 강화됐다. 최초 발생지인 ‘최전방’ 경기도가 ‘최후방어선’으로서 추가 확산을 필사적으로 막는 등 범정부 차원의 총력전이 이어질 전망이다.

18일 경기도와 농림축산식품부 등에 따르면 정부가 파주, 연천, 김포, 포천, 동두천, 강원 철원 등 6개 시ㆍ군을 중점 관리지역으로 선정해 집중적으로 소독하는 등 방역 대책이 강화되고 있다. 전날 파주에 이어 이날 연천 농가까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발병 확산이 우려되고 있기 때문이다.

기존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행동지침(SOP)은 확산 방지를 위해 발생농장과 발생농장으로부터 500m 내 관리지역 농장에서 즉시 돼지를 살처분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확산 우려에 따라 중점 관리지역을 대상으로 ‘500m 내’에서 ‘3㎞ 내’로 살처분 범위를 확대했다.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된 6개 시ㆍ군에는 442개 농가가 71만여 마리의 돼지를 기르고 있다. 또 중점관리지역 내 양돈농장에 대한 돼지반출금지 조치 기간을 애초 1주에서 3주간으로 연장하고 3주간 경기ㆍ강원지역 축사에는 수의사, 컨설턴트, 사료업체 관계자 등 질병 치료 목적 이외는 출입을 제한한다.

이어 행정안전부는 이날부터 ‘범정부 대책지원본부’로 격상 대응하기로 했다. 행안부는 자체 대책지원본부를 가동하고 파주에 현장상황관리관을 파견해 지자체와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특히 현장에서는 5단계 차단방역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독려하면서지 자체 차단활동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경찰 및 소방과의 협조체계를 구축했다. 파주와 연천 지역을 대상으로 인근 지역으로의 확산 방지를 위해 특별교부세 17억 원도 우선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포천시에 있는 돼지 밀집사육단지와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자신의 SNS를 통해 확산 저지 의지를 전했다. 이번 방문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계삼 포천부시장 등이 함께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가 최전방임과 동시에 최후방어선이라는 각오로 확산 차단에 필사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정부, 일선 시ㆍ군과 한 몸처럼 움직이겠다. 반드시 확산을 막아내고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도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24일 예정된 국외연수를 전면 취소했다. 박윤영 농정위 위원장(더불어민주당ㆍ화성5)은 “도의회 차원에서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협경제지주 경기본부도 이날 의정부시지부에서 ‘긴급방역 대책회의’를 열고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회의에는 남창현 경기농협 본부장 및 경기 북부지역 시ㆍ군지부장 및 농정지원단장이 참석했으며, ASF 발생현황과 향후 농ㆍ축협의 방역사항을 협의했다.

강해인ㆍ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