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자카르타에서 ‘KDB NextRound’ 글로벌 스페셜라운드 개최
산은, 자카르타에서 ‘KDB NextRound’ 글로벌 스페셜라운드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혁신 스타트업의 ASEAN 시장 진출 및 해외 투자유치 지원
사진 왼쪽 네번째부터 조승현 산업은행 글로벌사업부문장, 임성남 주아세안대한민국대표부 대사, 장병돈 산업은행 혁신성장금융부문장, Rudiantara 인도네시아 정보통신부 장관, Imam Soejoedi 인도네시아 투자청 투자본부장. 사진/한국산업은행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지난 18일 정부 신남방정책의 핵심 거점 전략지역인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 위치한 Fintech Space에서 국내 대표 벤처투자플랫폼인 ‘KDB NextRound’의 글로벌 스페셜라운드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세안 지역에서 처음으로 개최된 동 스페셜라운드에는 인도네시아 정보통신부 장관, 투자청장, 금융감독청(OJK) 부위원장, 공기업부 장관 등 정부의 산업 및 금융 관련 핵심 관계자들과 현지 VC 등 벤처생태계 관계자 등이 대거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2018년 5월 중국 심천, 2019년 6월 중국 상해에 이은 세번째 글로벌라운드로 인구 6억 5천만의 거대 시장인 아세안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스타트업과 인도네시아 현지 유망 벤처기업들이 Kejora Ventures, East Ventures, KK Fund, 500 Startups 등 아세안 유수의 벤처캐피탈(VC)과 엑셀러레이터를 포함한 100여명의 국내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열띤 투자유치 IR을 실시했다.

금융분야에 광범위하게 적용가능한 인공지능 엔진을 개발한 핀테크 스타트업에이젠글로벌과 현지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있는 아기상어 콘텐츠를 기반으로 교육플랫폼 사업을 전개 중인 스마트스터디 등 혁신적인 기술과 아이디어로 무장한 국내 스타트업들은 현지 투자자들은 물론 스타트업 관계자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았다.

‘KDB NextRound’는 산업은행이 4차 산업혁명시대 대한민국 혁신성장의 주역인 벤처기업에는 성장을 위한 투자유치 기회를 제공하고, 투자자에게는 우량 투자처 발굴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2016년 8월 출범한 벤처투자플랫폼이다.

출범 이후 자카르타 스페셜라운드를 포함해 총 290라운드를 개최해 1천55개 벤처기업이 투자유치 IR을 실시했다. 그중 180개 기업이 1조 원 이상의 투자유치에 성공함으로써 명실상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시장형 벤처투자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다고 산업은행은 자평했다.

만 3년 차에 접어든 올해에는 국내 벤처생태계의 선진화와 유망 스타트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글로벌 스페셜라운드’를 지속해서 확대해 나가고 있다.

산업은행은 동 스페셜라운드에 참여한 POSCO, 롯데, 선보엔젤파트너스 등 대기업·중견기업 CVC(Corporate Venture Capital)와 국내외 벤처캐피탈 관계자들과 함께 인도네시아의 대표 유니콘기업인 GoJek, Tokopedia 등을 방문해 성공 스토리를 공유하고 국내 토종 유니콘 육성을 위한 효율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하는 기회를 가졌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향후에도 급성장하는 경제 규모를 기반으로 유니콘 기업이 지속해서 출현하고 있는 아세안 시장과 ‘연결’을 통해 대한민국 벤처생태계가 더 높이 ‘도약’할 수 있도록 조직의 역량을 집중하겠다”라면서 “이를 통해 정부의 신남방정책과 제2 벤처 붐 조성에 기여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