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경찰 추궁에도 담담한 반응"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경찰 추궁에도 담담한 반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가 조사 필요해 경기남부경찰청 인근 교도소 이감도 검토
연합뉴스
연합뉴스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특정된 A씨(56)가 수감 중인 교도소로 찾아온 경찰 추궁에도 별다른 반응 없이 담담한 표정을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부산교도소에 따르면 지난 18일 경기남부경찰청 소속 경찰관들이 수용자 별건 수사 명목으로 A씨를 접견하러 왔다.

교도소 측은 애초 복역 중인 수용자가 다른 사건으로 수사를 받는 일이 더러 있기 때문에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지만 A씨가 화성 연쇄살인 사건 용의자로서 조사를 받았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술렁거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접견 조사를 마친 A씨는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교도소 관계자는 “A씨가 경찰 조사 후 별다른 반응 없이 담담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A씨는 총 10차례 화성 연쇄살인 사건 중 세 사건의 증거물에서 검출된 DNA와 자신의 DNA가 일치한다는 경찰 추궁에도 혐의 일체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교도소 측은 A씨가 처제 살인·시신유기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수용됐을 뿐 다른 사건 연루 여부는 전혀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1995년 무기징역을 확정받고 부산교도소에 24년째 수감 중인 A씨는 화성 연쇄살인 사건이 재수사에 들어가면서 교도소를 옮길 가능성도 제기된다.

경찰은 1차 수사 접견 때 혐의를 부인한 A씨에 대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으로, 법무부에 정식으로 협조 요청을 하면 교정 당국은 경기남부경찰청 인근 교정기관으로 A 씨 이감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부산교도소 관계자는 “경찰이 이감 협조 요청을 해오면 법무부 차원에서 검토하겠지만 아직 관련 협의가 들어온 것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