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한강시네폴리스 주민비대위 “토지보상 전면 거부”
김포 한강시네폴리스 주민비대위 “토지보상 전면 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손실보상 협의계약’ 반발 입장문
“도시公·사업시행자, 기존방식대로 강행”

김포한강시네폴리스 개발사업이 토지보상 등의 문제를 두고 주민들과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본보 11일자 16면) 주민들이 ㈜한강시네폴리스개발 측의 ‘손실보상 협의계약 체결 계획’을 전면 거부하고 나서면서 양측의 갈등이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다.

19일 ㈜한강시네폴리스개발과 주민비상대책위원회 등에 따르면 ㈜한강시네폴리스개발측은 최근 내달 15일까지의 ‘제2차 손실보상 협의계약 체결’ 계획을 발표했다. 토지주들에게 2017년 감정평가액의 15%를 할증한 금액으로 계약을 체결하고, 할증된 보상금을 일괄 지급한다는 내용이다.

이같은 보상협의안에 대해 비대위는 이날 회원 236명 일동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주민과의 협의 및 선행조건은 해결하지 않은 채 기존의 방식대로 강행하려는 김포시와 김포도시공사, 시행자 등의 행위를 규탄한다”며 “사기업인 시행자의 이윤 극대화 이전에 토지주에게 정당한 보상이 우선돼야 한다”고 거부의사를 분명히 했다.

이어 “한강시네폴리스 개발사업은 이미 여러차례 해제됐어야 할 사업이다. 2011년 일반산업단지계획 승인 고시 이후 현재까지 단 한 차례도 법에 명시된 사업지구내 토지확보(승인고시 후 3년 이내 30%, 5년 이내 50%)를 한 적이 없다”며 “주민과의 약속은 수없이 무시된 채 11년여 동안 사유재산권을 강탈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비대위는 “사업의 감독기관인 시와 지분참여(20%) 기관인 김포도시공사는 당사자인 주민의견을 철저히 무시한 채 최소한의 동의(사유지 면적 2분의1, 대상주민 과반수)도 받지 못하는 사업을 또다시 강행하려 하고 있다”며 “보상가격은 산업입지법에 따라 지난 2008년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주변 시세의 3분의1 가격 수준의 책정을 고수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에 ㈜한강시네폴리스개발 관계자는 “1차 보상협의 같으면 감정평가기준 등에 대한 상세한 설명이 필요하지만, 현재는 재감정 단계이기 때문에 별도의 협의과정이 필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한강시네폴리스개발은 양도세 감면을 위해 토지주 요구로 지난 2016년 신탁한 토지대금을 지난 9일~11일 완불하는 등 1차 보상협의계약을 체결함으로써 전체 사업면적의 12% 이상의 토지 소유권을 확보했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