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제생병원-하노이종양병원, 자매병원 협약
분당제생병원-하노이종양병원, 자매병원 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제생병원(병원장 채병국)이 하노이종양병원과 자매병원 협약을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18일 협약을 체결한 이들 기관은 ▲상호 평등과 호혜 원칙에 따라 유익한 협력관계 확대 및 발전 ▲공통 관심사 및 중점 교류협력 사업 구체화 실현 ▲연수 프로그램 구성ㆍ운영 및 선진 의료기술, 서비스 노하우 제공 ▲국제 의료사업 발전 위한 자매결연 등에 뜻을 모았다.

채병국 병원장은 협약식에서 “한국과 베트남은 산업계뿐 아니라 인적, 물적 교류가 활발해 양국의 교류는 세계적으로 성공사례이며 형제국 이상의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라며 “이번 자매결연이 양 기관 발전에 공헌할 것은 확신한다”고 했다.

하노이종양병원 브이 빈 꽝(BÙI VĨNH QUẢNG) 병원장은 답사에서 “선진 의료기술의 습득으로 하노이종양병원이 베트남 최고의 암 치료 병원이 되도록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했다.

성남=문민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