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자들' 고속도로 민간 청년 순찰원의 죽음, 그 진실은?
'제보자들' 고속도로 민간 청년 순찰원의 죽음, 그 진실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보자들'에서는 고속도로 민간 청년 순찰원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파헤친다. SBS
'제보자들'에서는 고속도로 민간 청년 순찰원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파헤친다. SBS

'제보자들'에서는 고속도로 민간 청년 순찰원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파헤친다.

19일 방송되는 KBS 2TV '제보자들'에서는 꿈 많던 두 청년의 안타까운 죽음과 죽음을 둘러싼 의문점들을 추적한다.

2019년 7월 25일 새벽, 제2 서해안고속도로에서 두 청년이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그들은 왜 쌀쌀한 새벽, 차가운 고속도로 위에서 죽음을 맞을 수밖에 없었던 걸까?

고속도로의 민간 순찰원으로 야간 근무 중이던 양수민(26세) 씨와 허용원(22세) 씨는 자정이 다된 시각 고속도로 갓길 정차 차량 신고를 받고 출동하였다고 한다. 현장의 갓길 정차 차량은 음주 운전이 의심되어 고속도로순찰대(경찰)도 출동했다고 한다. 그런데 고속도로순찰대(경찰)가 출동한 이후에도 1시간가량 이 현장을 떠나지 못했던 수민 씨와 용원 씨. 그런 그들에게 졸음운전을 하던 25톤 트레일러 차량이 덮쳤고 그 트레일러 차량은 그대로 도주했다.

뺑소니 교통사고를 당한 두 사람은 결국 세상을 떠났다. 그러나 유가족들은 늦은 밤 사고의 위험이 많은 고속도로 갓길에 왜 한 시간가량을 그들이 머물러야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하는데 그날 그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유가족들은 두 사람의 죽음을 슬퍼할 겨를도 없이 충격적인 사실을 확인하게 되었다고 한다. 사고 후 보름이 지나 유가족들은 경찰서에서 교통사고 사실 확인원을 떼어 보게 되었는데 그곳에 트레일러 사고 후 튕겨 나간 허용원(22세) 씨를 밟고 지나간(역과) 차량이 적혀있었다는 것.

단순 교통사고로 알고 있던 유가족들은 수사했던 경찰에게 왜 이 사실을 알려주지 않았는지 물었지만, 유가족이 묻지 않아서 알려주지 않았다는 어처구니없는 대답이 돌아왔다고 한다.

유가족들은 장례를 치르기에 앞서 경찰에게 문의까지 해 장례를 치러도 되는지 확인했고, 경찰은 아무 이상 없으니 해도 괜찮다는 답변까지 한 상황이었다. 사고 이후 경찰을 믿고 있었지만, 유가족에게 돌아온 것은 제대로 수사가 되지 않는다는 불신뿐이었다고 한다.

유가족들은 진실을 알기 위해 직접 발로 뛰기 시작했다. 그러나 시신을 화장했기 때문에 용원 씨 죽음의 진실은 명확히 밝히기 어려운 것이 아니냐며 울분을 토해내고 있다.

'제보자들'은 오늘(19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