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안성시 당협 박석규 부위원장, 국민 조롱하는 조국 장관 파면 요구 삭발
자유한국당 안성시 당협 박석규 부위원장, 국민 조롱하는 조국 장관 파면 요구 삭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안성시 당협 박석규 부위원장이 국민을 조롱하는 조국 법무부장관 ‘파면’을 요구하며 삭발투쟁에 나섰다.

박 부위원장은 지난 21일 오전 11시 안성시 공도읍 진사리 A 아파트 육교 밑 길거리에서 당원들과 함께 ‘조국파면 국민서명 운동’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박 부위원장은 “조국 장관으로 말미암아 시민들의 분노가 대단하다”며 “조 장관은 자리를 지키며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안성시민 한 사람으로서 분노를 표출할 수밖에 없는 만큼 문재인 대통령은 즉시 조국을 파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박 부위원장은 “국민서명운동과 삭발은 조국이 퇴진할 때까지 계속되기를 서명하는 분들이 요구하고 있다”며 “삭발투쟁뿐 아니라 강력한 장외 투쟁도 진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국 장관의 파면을 요구하는 국민서명운동은 안성시민 1천여 명이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조국 장관을 둘러싼 논란이 지역까지 확산할 것으로 보이고 있다. 안성=박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