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승연, 故 우혜미 추모 "못난 동생 용서해…편히 쉬길"
손승연, 故 우혜미 추모 "못난 동생 용서해…편히 쉬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승연이 올린 故 우혜미의 생전 모습. 손승연 인스타그램
손승연이 올린 故 우혜미의 생전 모습. 손승연 인스타그램

가수 손승연이 고(故) 우혜미를 애도하며 여전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손승연은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언니는 에이미와인하우스를 좋아했고, 언니는 보이스코리아에서 마지막 결승 무대를 '필승'을 불렀지. 랩을 할 거라고 좋아했고, 나는 나도 랩 잘 할 수 있다며 시덥지 않은 장난도 많이 쳤었지"라는 과거의 추억을 시작으로 장문을 글을 올렸다.

손승연은 우혜미와 함께 '보이스 코리아'에 출연했던 당시를 구체적으로 언급하며 잠시 추억에 잠겼다. 그러면서 "우리가 '촛불하나' 같이 부르자고 연락했을 때 모두가 모여서 참 좋았고 고마웠어 나는. 너무 행복했잖아. 그때. 오랜만에 모여서 서로 쳐다보면서 웃고, 노래하고. 이런게 음악하는거라면서 즐거워하고"라고 언급했다.

이어 "이제 그 노래 우리는 어떻게 불러야 할지 모르겠다 혜미언니. 사람들은 그 노래를 들으면서 위로를 받았고 우리가 함께 노래하는 모습을 보면서 행복해 했었는데. 우리는 이제 그 무대를 다시 보는 것도, 그 노래를 다시 부르는 것도. 전부 다 다시 할 수 있을까"라며 고인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언니, 먹고 살기 바쁘다고 연락도 자주 못하고 만나지도 못했던 못난 동생을 용서해"라며 "다 같이 술 한잔 기울이면서, 힘든 거 있음 힘들다고 얘기하지. 그건 좀 밉다. 언니는 내가 아는 가수 중 제일 독특했고, 아티스트였고, 작사 작곡도 잘하는 천생 음악인이었어. 이제 하고 싶은거 다하면서 편히 쉬길 바란다"고 말했다.

故우혜미는 지난 21일 서울 망원동 자택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31세. 고인의 빈소는 서울 강동 성심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다음은 손승연 SNS 글 전문.

언니는 에이미와인하우스를 좋아했고,
언니는 보이스코리아에서 마지막 결승 무대를 '필승'을 불렀지.
랩을 할 거라고 좋아했고, 나는 나도 랩 잘 할 수 있다며 시덥지 않은 장난도 많이 쳤었지.
우리는 보이스코리아를 끝내고 Top4로 "Stand up for love"앨범도 냈었고,
생애 첫 뮤직비디오라는 것도 같이 찍었어.
그때 날도 샜었는데.
언니 새벽에 녹음 할 때 체력 딸린다고 했었고, 우리 그 노래로 첫 라이브무대 같이 하게 되었을 때 언니가 후렴파트 부르기 힘없다고 나보고 부르라고 그랬었는데,,ㅋㅋ
그래서 제일 성대 쨍쨍한 막내인 내가 그 날 라이브 거의 다했잖아ㅎㅎ
우리 스케줄 같이 하는 날엔 언닌 아침에 힘이 없으니 나보고 생수를 따달라고 했었고, 끝나고 같이 합정동에서 치킨에 맥주를 마신적도 있고, 거기서 음악들으면서 춤도 추고 그랬었는데.
언니는 작사작곡한 노래가 많다고 그랬어.
난 그게 너무 부럽고 신기했었어.
오랜만에 만날 때마다 내가 언니 살이 빠진거 같다고 하니까 언니는 나도 너만했을 땐 통통했었어!
지금은 힘이 없다고 막 웃었는데.
쪼그만하고 독특하고 귀여웠던 언니는,
맥주 마시고 무대를 자주 해서 내가 잔소리 진짜 많이 했잖아~
그럴 때마다 항상 나보고 넌 나보다 언니같아ㅎㅎ 하면서
나한테 매미처럼 매달려서 킥킥거렸어.
언니가 '미우'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고, 언니가 부른 ‘바람이나 좀 쐐’가 여기저기서 들리고 사람들이 좋아할 때 난 누구보다 기뻤어.
드디어 사람들이 언니의 진가를 알게 되겠다고.. 이제 잘 될 일만 남았다. 하면서. ‘스케치북’에 나온 언니 모습 보면서 언니 같지 않아서 어찌나 웃었는지 몰라.
아니나 다를까 언니가 너무 독특해서 회사에서도 걱정하고 주변에서 계속 잔소릴 해서 언니가 그냥 모두를 위해 얌전히 인터뷰 했다고 그래서 우리 엄청 웃었잖아.

우리들은 데뷔하고 각자의 활동을 하면서 자주 만나지도, 어울리지도 못하고 각자 먹고 살기 바빴지.
그래도 나한테는 보이스코리아를 같이 한, 나와 내 처음을 같이 했던 언니들 생각 항상 하면서 지냈어.
그건 지금도 마찬가지야.
활동도 같이 하고 자주 마주치면 참 좋으련만. 그게 참 맘대로 되는 일은 아니잖아,, 그치.
각자 이 일을 하면서 겪는 많은일들을 모일 때마다 서로 고민을 공유하고 한탄도 하고.
그래도 이런 이야기 할 수 있는 동료들이 있다는 것에 감사하면서.
우리의 직업이 쉽지 않은 일인 것 도 알아.
난 그래서 더더욱 우리가 “촛불하나” 같이 부르자고 연락했을 때
모두가 모여서 참 좋았고 고마웠어 나는.
너무 행복했잖아. 그때.
오랜만에 모여서 서로 쳐다보면서 웃고, 노래하고.
이런게 음악하는거라면서 즐거워하고.
이제 그 노래 우리는 어떻게 불러야 할지 모르겠다 혜미언니.
사람들은 그 노래를 들으면서 위로를 받았고 우리가 함께 노래하는 모습을 보면서 행복해 했었는데.
우리는 이제 그 무대를 다시 보는 것도,
그 노래를 다시 부르는 것도.
전부 다 다시 할 수 있을까.

언니 먹고 살기 바쁘다고 연락도 자주 못하고
만나지도 못했던 못난 동생을 용서해.
다같이 술한잔 기울이면서, 힘든거 있음 힘들다고 얘기하지.. 그건 좀 밉다.
언니는 내가 아는 가수 중 제일 독특했고, 아티스트였고, 작사작곡도 잘하는.. 천상 음악인이었어.
이제 하고 싶은거 다하면서 편히 쉬길 바래.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