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대면조사 잠정 보류…혐의 입증 위한 수사자료 검토 집중
경찰,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대면조사 잠정 보류…혐의 입증 위한 수사자료 검토 집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인 A씨(56)에 대한 대면조사를 잠시 중단하고 혐의 입증을 위한 진술분석 등 수사자료 검토에 나섰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전담수사팀은 이날 A씨에 대한 대면 조사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8일부터 A씨가 수감 중인 부산교도소에 프로파일러가 포함한 수사팀을 보내 3차례 조사를 진행했다.

그러나 주말과 휴일에 이어 이날도 대면 조사를 생략했다.

대신 기존 사건 기록 검토와 3차례 조사에서 A씨가 한 진술 등을 분석에 나서면서 향후 이뤄질 4차 대면 조사에서 A씨의 혐의를 입증할 만한 단서 찾기에 주력 중이다.

A씨의 진술분석은 2009년 여성 10명을 살해한 혐의로 검거된 강호순의 심리분석을 맡아 자백을 끌어낸 공은경 경위(40ㆍ여) 등 프로파일러 3명이 담당 중이다.

이와 함께 경찰은 마지막 사건으로 알려진 10차 사건 피해자가 발견된 1991년 4월과 A씨가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해 검거된 1994년 1월까지 화성과 충북 청주 일대에서 실종되거나 살해된 채 발견된 여성이 있는지 등 A씨 추가 범행 여부를 조사 중이다.

또 사건 당시 용의자를 목격했었던 버스 안내양을 찾아 나서는 등 수사를 다각화하고 있다.

A씨는 앞서 진행된 3차례 조사에서 “나는 화성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