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승 고양시의회 의장에 대한 주민소환투표 청구 서명부 선관위 제출
이윤승 고양시의회 의장에 대한 주민소환투표 청구 서명부 선관위 제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윤승 고양시의회 의장에 대한 주민소환투표 청구 서명부가 고양시일산서구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됐다.

23일 고양시의회 의장 주민소환모임에 따르면 이날 주민소환투표 청구권자(4만 8천715명)의 23.5%인 1만 1천475명의 서명을 받아 선관위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는 주민소환투표 발의 요건인 20%(9천743명)보다 1천732명 많은 수치다.

이들은 “최종적으로 주민소환이 실현되려면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다”며 “지금의 성과만으로도 시민의 준엄한 경고가 충분히 전달됐으리라 믿고 고양시의회는 물론 고양시 전체 정치인들이 시민의 질책을 무겁게 받아들이길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3기 신도시에 반대하는 일산 주엽동 주민들로 구성된 ‘고양시의회 의장 주민소환모임’은 그동안 ▲민의를 묵살한 대의민주주의 원칙 위반 ▲시의회의 견제 및 감시기능 상실 ▲시의회 질서 유지 책무 방기 ▲협의 과정을 무시한 패거리 의정활동 등을 사유로 지난 7월부터 이 의장에 대한 주민소환투표 서명운동을 벌여왔다.

서명부 제출에 따라 선관위는 앞으로 2개월 동안 청구인 서명부를 심사할 예정이다. 선관위에서 주민소환투표 청구 요건을 갖춘 것으로 인정되면 이 의장은 의장직과 시의원직이 정지된다. 유권자 총수의 3분의 1 이상이 투표에 참여해 과반이 찬성하면 시의원직을 잃게 된다. 고양=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