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서 돼지열병 의심 돼지 1마리 발견
인천 강화서 돼지열병 의심 돼지 1마리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강화군 돼지농장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축이 발견돼 정밀조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인천시에 따르면 지난 23일 강화군 돼지농가를 상대로 한 ASF 검사에서 강화 송해면의 한 돼지농가의 돼지를 ASF로 의심할만한 결과를 얻었다.

시는 곧바로 정밀검사에 들어간 상태다.

이 돼지농가는 400마리의 돼지를 키우는 곳이다. 400마리 중 돼지 열병이 의심되는 돼지는 1마리로 파악됐다.

이 농장은 전날 ASF 확진 판정을 받은 김포시 통진읍 농가와 20여㎞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만일 이 농장이 확진 판정을 받을 경우 국내에서 5번째 확진 판정이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