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체불’ 전윤수 성원그룹 前 회장 구속기소
‘임금체불’ 전윤수 성원그룹 前 회장 구속기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7억 떼먹고 美 도피 9년 만에

직원들에게 지불해야 할 수백억 원에 달하는 임금을 체불하고 미국으로 도주했다가 검찰에 붙잡힌 성원그룹 전윤수 전 회장(71)이 구속기소됐다.

수원지검 특수부(부장검사 전준철)는 근로기준법 위반ㆍ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및 배임)ㆍ강제집행 면탈 등의 혐의로 전씨를 구속기소했다고 2일 밝혔다.

또 범행을 공모한 혐의로 전씨의 아내(성원그룹 전 부회장) 조씨(67)를 불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전씨는 지난 2007년 10월부터 2010년 6월까지 성원그룹 노동자들에 대한 임금과 퇴직금 등 207억 원 상당을 체불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앞서 2006년 8월부터 2009년 8월까지 성원그룹 해외 현지법인 등을 통해 회사자금 26억여 원을 빼돌리고, 2007년 12월에는 채권자들의 압류 등 강제집행을 면탈할 목적으로 주식 59억여 원을 지인에게 허위 양도한 혐의도 받는다.

이 외에도 전씨는 부인인 조씨를 계열사 직원으로 허위로 올리거나 허위 주식배당금 지급 명목으로 14억 원을 횡령하기도 했다. 또 계열사 소유 골프장 2곳을 매각하는 과정에서 저가 매각 청탁을 받고 차명계좌로 10억 원을 수수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검찰은 2009년 직원들로부터 고발당한 전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었다. 그러나 그는 2010년 3월 미국으로 도피했다.

이후 여권 무효화 조치로 불법 체류자 신분으로 머물던 전씨는 미 사법당국의 추방 결정에도 소송을 제기하며 버티다 지난달 18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해 검찰에 붙잡혔다.

검찰은 전씨를 상대로 수사한 끝에 차명 부동산과 주식 등으로 은닉돼 있던 범죄수익 40억 원을 찾아내 기소 전 추징보전 조처했다.

한편 아파트 브랜드 ‘상떼빌’로 잘 알려진 성원건설은 2010년 4월 자금난으로 법정관리에 들어갔다. 이 과정에서 600여 명의 직원 가운데 499명이 임금과 퇴직금을 받지 못한 채 회사를 퇴사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