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연 의원, 정부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 알고도 방치
김명연 의원, 정부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 알고도 방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연구용역을 통해 액상형 전자담배의 유해성을 알고도 이를 내버려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김명연 의원(안산단원갑)은 6일 보건복지부는 지난 2015년 공주대에 의뢰한 ‘새로운 형태의 전자담배의 액체상 중 유해물질 분석법 개발 및 실태조사’를 통해 액상형 전자담배에서 카르보닐화합물류 21종과 에탄올 등 휘발성유기화합물 13종 등이 새롭게 발견됐다는 사실을 알고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연구용역은 액상 교체형 전자담배 21종과 액상 일체형 7종 그리고 가향제 283종을 대상으로 유해성 검사를 진행한 결과 기존에 발견되지 않았던 벤츠알데하이드 등 21종의 카르보닐화합물과 에탄올 및 메탄올 등 휘발성 유기화합물 13종 역시 새롭게 발견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아연, 벤질 알콜 등이 발견돼 이들에 대한 흡입 시 유해성에 대한 분석이 지속적으로 필요하다는 것을 시사하고 있다.

그러나 복지부는 해당 연구 이후 전자담배의 유해성에 대한 후속 연구를 중단했고 실제 성분 실험을 담당하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역시 지난해 액상형 전자담배 배출물 시험 시 7개의 성분을 새롭게 추가했을 뿐 더 이상의 연구는 진행되지 않았다고 김 의원은 밝혔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