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민부론 세일즈’ 안성 기업인과 간담회
황교안, ‘민부론 세일즈’ 안성 기업인과 간담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7일 ‘민부론(民富論) 세일즈’를 위해 안성의 지역 기업을 방문, 공장 시설을 살펴보고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민부론’은 소득주도성장을 핵심 기조로 한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을 비판하고 한국당이 대안으로 제시한 경제정책으로, 정부 주도가 아닌 ‘민간 주도와 시장의 자유’를 통한 경제 성장 방안 등을 담았다.

그는 이날 간담회에서 기업인들에게 ‘민부론’ 책을 선물하고, “여러분의 답답한 속을 시원하게 풀어 드리는 특효약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정권의 실패한 국가주도경제성장을 폐기하고, 개인과 기업이 주도하는 자유시장경제 체제로 우리 경제의 체질을 전면 대전환하는 것이 민부론, 국민이 부자가 되는 경제이론, 국민이 부자 되는 이론의 핵심이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지금 대한민국 경제가 중병에 걸렸다. 더 심각한 문제는 경제정책을 책임지고 있는 이 정권이 이를 알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는 모른 체하고 스스로의 실패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대통령은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우기고 있다”며 “경제가 얼마나 더 망가져야 정신을 차릴지 걱정이 된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대통령과 정부여당이 제 역할을 못 한다면 야당이 나서서라도 이 문제를 해결해야 된다”면서 “올바른 대안을 내놓고 정책투쟁을 벌이는 것이 지금 우리 당에 주어진 정말 큰 책무다. 저와 한국당이 총력을 기울여서 민부론을 만든 것도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민부론이 100% 완결판은 아니다. 앞으로 꾸준히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서 가장 실효성 높은 대안으로 만들어나갈 계획이다”며 “시급한 정책부터 중장기 대책까지 차근차근 우선순위를 정해서 하나씩 실천해나갈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제도적 개선이 필요한 부분들은 서둘러서 법안을 정비하겠다”면서 “국가 예산이 헛되이 쓰이지 않고 필요한 곳에 지원되도록 꼼꼼하게 점검하고 챙겨나갈 생각이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민부론’에 대한 기업인들의 건의사항 등을 듣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안성 방문에는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안성)과 김광림 위원장·정태옥·김현아 의원 등이 함께했다.

한편 한국당은 8일 오전 국회에서 민부론 후속 4개 법률안(공정거래법·화평법·금융혁신지원법·정보통신법) 등에 대한 입법 토론회를 열 계획이다. 박석원·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