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후임 거론’ 전해철, “총선 준비하는 것으로 정리…당에서 역할 있어”
‘조국 후임 거론’ 전해철, “총선 준비하는 것으로 정리…당에서 역할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후임 인선 준비에 착수한 가운데 유력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재선, 안산 상록갑)은 15일 “(저는) 총선을 준비하는 것으로 정리했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차기 법무부 장관 하마평에 오른 데 대해 “검찰개혁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저는 당에서 하는 역할도 있기 때문에 국회에 있기로 했다. 그 상황이 크게 바뀌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출신인 전 의원은 참여정부 시절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민정수석일 때 민정비서관으로 근무했다. 또 문 대통령이 노무현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일할 때는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내며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친문(친 문재인)진영 핵심인 전 의원은 지난 2017년 대선 당시 경기도당위원장으로서 문 대통령의 경기도 8대 공약을 주도적으로 마련했다.

특히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가장 잘 이해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현 정부 출범 이후 꾸준히 법무부 장관 물망에 올랐다. 실제로 전 의원은 최근 청와대 측으로부터 의사 타진이 있었으나 이를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 의원은 “제가 (입각해야 한다고) 판단을 했으면 (정부 출범) 초반도 그렇고 올 6월도 그렇고 더 일찍 가지 않았겠느냐”며 “일단은 총선을 (준비) 하는 것으로 정리했고 지금 그걸 바꾸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전 의원이 이같은 입장을 밝힌 것은 검찰개혁 등의 내용을 담은 사법개혁안을 처리하려면 결국 국회에서의 역할이 중요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그는 이날 “실제로 검찰개혁이 (이뤄지려면) 오는 11월~12월 국회에서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전 의원이 현재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당 간사를 맡고 있다는 점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 중·후반기 국정운영 동력을 뒷받침하기 위해서는 야당과의 예산 전쟁을 성공적으로 이끌어야 하기 때문이다. 전 의원은 이를 의식한 듯 “그동안은 별로 (당에서) 역할을 못했는지 모르겠지만 앞으로 당에서 어떤 역할을 하겠다는 게 제 입장”이라고 말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