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ASF차단방역’ 거점소독시설 19개 시군 39개소 확대운영
경기도, ‘ASF차단방역’ 거점소독시설 19개 시군 39개소 확대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돼지관련 차량 경유 당부

‘ASF차단방역’ 거점소독시설 19개 시군 39개소 확대운영‥경기도, 돼지관련 차량 경유 당부

경기도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을 위해 도내 거점소독시설을 19개 시ㆍ군 39개소로 확대 운영한다.

이번 확대운영 조치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전파 위험도가 높은 축산관계 차량에 대한 방역수준을 한층 더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도내를 운행하는 돼지관련 축산차량은 해당 시설을 반드시 경유해야 한다.

특히 최근에는 경기지역 전체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중점관리지역에 지정, 김포, 파주, 연천 등에서 돼지 수매가 진행되는 등 강력한 방역조치가 취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현재 도는 총 19개 시ㆍ군 39개소의 ‘거점소독시설’을 24시간 운영한다.

구체적으로 김포, 동두천, 가평, 남양주, 용인, 광주, 시흥, 안산에 각 1개소, 연천, 고양, 화성, 양평, 평택에 각 2개소, 파주, 양주, 안성, 이천에 각 3개소, 여주에는 4개소, 포천에는 5개소가 설치됐다.

도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돼지관련 축산차량은 반드시 인근의 거점소독시설을 경유해 소독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축산농가 자체에서도 주변소독, 외부인 출입통제 등 적극적인 차단방역 조치에 동참해 주길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