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추적 다큐 '삽질', 11월 14일 개봉 확정
4대강 추적 다큐 '삽질', 11월 14일 개봉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삽질'의 '괴물이 된 4대강' 영상 중 일부. ㈜엣나인필름
영화 '삽질'의 '괴물이 된 4대강' 영상 중 일부. ㈜엣나인필름

'자백' '공범자들' '그날, 바다'를 잇는 또 하나의 팩트추척 사회고발 다큐멘터리 '삽질'이 11월 14일 개봉을 확정했다. 이와 함께 4대강의 현실을 보여주는 '괴물이 된 4대강'이라는 충격적인 영상도 공개했다.

영화 '삽질'은 대한민국 모두를 잘 살게 해주겠다는 새빨간 거짓말로 국민들의 뒤통수를 친 이명박 정권의 '4대강 사업'을 12년간 밀착 취재해 그 실체를 낱낱이 파헤친 추적 다큐멘터리이다. 4대강 사업은 이명박 정부가 한강, 낙동강, 금강, 영산강 등에 대형 보 16개 등을 설치해 하천 생태계를 복원하겠다는 취지로 예산 22조 2000억원을 투입한 단국이래 최대의 토목사업이다.

공개된 '삽질'의 '괴물이 된 4대강' 영상은 보고도 믿기지 않는 현상들을 통해 충격을 전한다. 2012년 당시, 환경을 파괴한다는 이유로 국민 반대로 철회되었던 대운하 사업은 4대강 살리기로 둔갑해 감행되었고 결국 강들을 괴물로 만들어 놓았다. 녹조현상으로 인해 일명 '녹조라떼'가 되어버린 강에서는 60만 마리 물고기가 떼죽음을 당했고, 실지렁이와 이름도 생소한 큰빗이끼벌레 등의 괴생물체까지 등장했다. 전문가들의 견해에 따르면 완전한 복원은 지금부터 10년 이상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4대강 사업은 2017년 영국 일간지 가디언으로부터 '눈길을 끄는 자본의 쓰레기들'로 표현한 세계 10대 건축물/시설과 돈만 먹는 애물단지를 뜻하는 '흰 코끼리' 건축물/시설로 선정된 10개 중 3번째 사례로 꼽혔다.

이명박이 살리겠다고 한 강들이 왜 죽어갔고, 수 많은 예산들은 어디로 갔는지는 오는 11월 14일 스크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