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국감] 이재명 “광릉숲 옆 가구단지 밀어붙이지 않겠다”
[경기도 국감] 이재명 “광릉숲 옆 가구단지 밀어붙이지 않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일보 DB
▲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일보 DB

광릉숲 옆 가구산업단지 건립이 지역주민으로부터 거센 반발에 부딪힌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해당 사업을 무리하게 밀어붙이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 지사는 환경 문제 등 지역주민과의 갈등이 해결되지 않는다면 이를 강요하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이 지사는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남양주을)의 질의에 대해 이 같이 답했다.

김 의원은 “광릉숲 옆에 가구단지를 남양주가 추진하면서 시민들 반발이 아주 심하다”며 “남양주 시민들 간곡히 호소하고 있다. 지사가 이 문제에 대해 정확하게 말씀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이 지사는 “광릉숲의 환경문제와 해당 인근지역 주민들의 환경오염 걱정이 일리가 있다고 본다. 산단 개발이라는 게 해당 지역 주민들을 잘살게 하자는 것인데 게 잘못 운영, 지역주민 간의 갈등이 격화되고 오히려 지역주민들 삶의 질을 떨어뜨린다면 안 하느니만 못하는 사업”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해당 지역주민들의 의견과 인근에 미치는 환경적 문제를 고려해서 문제없게 하겠다. 갈등이 있는 데 밀어붙이거나 하지 않겠다”며 “광릉숲에 환경적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면 그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태에서 이것을 밀어붙이거나 강요하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지사는 서울시와의 버스 증량 문제 협상도 즉각 시작하겠다고 언급했다.

여승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