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버려진 자전거 매년 증가…연구수만 자전거 등록제
인천지역 버려진 자전거 매년 증가…연구수만 자전거 등록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에서 매년 버려지는 자전거가 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소병훈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광주시갑)이 행정안전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2018년 방치돼 수거된 자전거 수는 전국 기준 9만3천810대로 조사됐다.

그중 인천은 2016~2018년 4천146대의 자전거가 방치돼 수거된 것으로 나타났고, 이는 서울(4만9천855대)과 경기(1만7천160대), 경남(5천890대)에 이어 4번째로 많았다.

특히 인천의 경우 방치된 자전거 수가 매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886대이던 방치자전거는 2017년 1천567대로 늘었고, 2018년에는 1천693대가 버려진 것으로 조사됐다.

폐자전거 방치 등을 막기 위해 도입한 자전거 등록제는 전국에서 16개 지자체에서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에서는 연수구가 유일하게 2014년부터 자전거 등록제를 하고 있었고, 등록된 자전거 수는 1천911대로 조사됐다.

실제로 인천에서는 매년 구별로 자전거 무덤이 형성되는 등 방치된 자전거로 골머리를 앓는다.

자전거의 경우 개인 소유물이라 처분도 쉽지 않아 흉물스럽게 방치되곤 한다.

소병훈 의원은 이 같은 자료를 근거로 자전거를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이 확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 의원은 “무단 방치로 지자체에 의해 수거된 자전거 수가 연간 3만대에 달하고, 아직 버려진 채 방치된 자전거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이어 “자전거 등록제는 자전거 분실방지 및 도심 미관을 저해하는 방치 자전거 감소에도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며 자전거 등록제를 확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