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주시은 아나운서 "목소리 어리다는 말 많이 들어"
'철파엠' 주시은 아나운서 "목소리 어리다는 말 많이 들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철의 파워FM'에 출연한 주시은 아나운서. SBS 보이는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에 출연한 주시은 아나운서. SBS 보이는 라디오

주시은 아나운서가 자신의 개그감과 함께 목소리에 대해 언급했다.

주시은 아나운서는 23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의 '직장인 탐구생활' 코너에서 "김영철의 개그맨 후배같다"는 청취자의 말에 "개인적으로 난 개그 쪽에 소질이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김영철은 "아니다. 개그감이 넘친다"고 칭찬했지만, 주 아나운서는 "성숙한 외모에 비해 목소리가 어려 보인다는 소리를 많이 듣는다. 목소리가 다양하다는 말도 많이 들어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미디언이 아닌 아나운서다. 2016년 11월에 입사해 곧 3주년"이라고 강조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