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비정규직 노조, 철탑 고공농성 2개월 만에 중단
한국GM 비정규직 노조, 철탑 고공농성 2개월 만에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고자 복직을 요구하며 철탑 고공농성을 하던 한국지엠(GM) 비정규직 노조가 2개월 만에 농성을 풀기로 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인천지부 한국GM 부평비정규직지회는 24일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본사 정문 앞에서 하는 고공농성을 끝내겠다고 밝혔다.

지난 8월 25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와 근무자 축소 등으로 해고한 비정규직 46명의 복직을 요구하며 9m 높이 철탑에서 농성을 시작한지 60일 만이다.

23일째 단식 투쟁을 하던 이인화 민주노총 인천본부장도 함께 단식을 끝내기로 했다.

앞서 한국GM 사측의 고소로 경찰수사가 시작한 것과 비정규직 노조를 상대로 한 철거 가처분 신청의 일부가 인용된 점 등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인천지법은 최근 “쟁의 행위의 목적이 정당하더라도 철탑 고공농성은 수단과 방법에 있어 사회적 상당성을 벗어났다고 볼 수 있다”며 철탑을 철거하라고 명령했다.

다만 노조는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을 위한 투쟁은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노조와 인천지역연대 등을 포함한 ‘한국GM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을 위한 연석회의’는 이날 ‘한국GM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 거부 카허카젬 사장 구속 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이 같은 투쟁 지침을 밝혔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