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저승 가자’…전 남편에 협박편지 쓴 50대 징역형
‘함께 저승 가자’…전 남편에 협박편지 쓴 50대 징역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남편에게 여러 차례에 걸쳐 협박 편지를 보낸 혐의의 50대 여성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인천지법 형사10단독 이서윤 판사는 협박 혐의를 받는 A씨(54·여)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하고, 보호관찰과 함께 40시간의 심리치료 강의 수강을 명령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2018년 12월 28일부터 지난 3월 15일까지 인천시 서구 한 빌라에서 5차례 협박 편지를 써 전 남편 B씨(59)에게 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쓴 편지에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연구해서 목숨을 끊어버리겠다’라거나 ‘함께 저승에 가야겠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A씨는 결혼 생활 중 금전 문제가 생겨 이혼 후에도 B씨에게 불만을 품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 판사는 “피고인은 여러 차례 피해자를 협박했다”면서도 “벌금형을 넘는 전과가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