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길병원 공공의료 23년 ‘성과와 나아갈 길’ 심포지엄 개최
가천대 길병원 공공의료 23년 ‘성과와 나아갈 길’ 심포지엄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천대 길병원은 24일 응급의료센터 11층 가천홀에서 지역에서 수행해 온 공공의료사업을 점검하고, 나아갈 방향을 논의하는 심포지엄을 열었다.

가천대 길병원은 서해권역응급의료센터, 권역외상센터, 정신건강복지센터, 자살예방센터, 해바라기센터(아동), 인천지역암센터, 광역치매센터, 권역장애인구강진료센터, 고위험산모신생아통합치료센터, 권역장애인구강진료센터 등을 운영하며 공공의료분야에서 인천시와 협력, ‘시민의 병원’으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 김양우 병원장은 “가천대 길병원은 1996년 서해권역응급의료센터가 문을 연 이후 응급의료, 모자보건, 치매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인천시와 협력하여 역할을 해오고 있다”며 “공익에 부합하는 것이 적자를 감수해야하는 일이더라도 지역을 기반으로 한 대표 의료기관으로서 선도적인 역할을 담당해야함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심포지엄은 그동안 공공의료 영역에서 병원의 성과와 역할을 살펴보고, 앞으로 어떻게 발전시켜 나갈지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했다.

임정수 가천대 길병원 공공의료사업단장은 가천대 길병원의 지역의 대표 의료기관으로서 공공의료를 발전시켜나가기 위한 방향으로 미국의 존스홉킨스병원의 사례를 들어 설명했다.

1889년 볼티모어 지역의 사업가인 존스 홉킨스가 700만 달러를 기부해 설립한 이 병원은 ‘경제적 능력이 있는 환자들에게는 적절한 치료비를, 저소득층에게는 무료 진료를 제공한다’는 기부 조건으로 운영한다. 존스홉킨스병원은 21년 연속 미국 최고 의료기관으로 뽑히며 미국 의료 및 의학 교육의 산실이자, 노벨의학상 수상자 15명 배출, 종업원 수 4만 명(메릴랜드주 민간기업 중 최대)에 달하는 곳이다.

임 단장은 “보증금 없는 병원, 60년간 이어온 자궁암 무료 검진 등 박애, 봉사, 애국을 지향하는 가천대 길병원의 설립 철학은 취약환자들에게 더 많은 혜택을 나누고자했던 존스홉킨스의 정신과도 크게 다르지 않다”고 했다.

이어 “주정부와의 긴밀한 협의로 민간병원임에도 지역 경제와 공공의료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는 존스홉킨스를 모델로, 가천대 길병원도 인천지역의 다빈도 질환이나 시술 등 우선순위가 높은 진료에 대한 표준 진료지침을 확립하고, 권역 내 타 의료기관과 진료 협력 체계 운영 시스템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심포지엄에는 박규웅 인천시 건강체육국장, 김혜경 보건의료정책과장 등 인천시 관계자를 비롯해 김양우 병원장과 병원 임직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