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 지진 등 복합재난 대응 역량 강화에 올인
한국가스공사, 지진 등 복합재난 대응 역량 강화에 올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가스공사는 24일 인천LNG기지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지역 유관기관 합동으로 지진 등 복합재난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한 ‘2019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했다.

지난 2005년 시작해 올해로 15회째를 맞는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은 행정안전부가 주관하고 중앙부처 및 지자체, 공공기관 등 전국 705개 기관이 참여한다.

이번 훈련은 동절기 이상 한파 및 규모 7.0 강진에 의해 인천 LNG 기지 가스시설이 부서지고, 가스 누출 및 화재가 발생한 복합재난 상황을 가정했다.

복합재난시 유관기관 상황 전파와 협업체계가 즉시 가동하는지를 점검하고 국민 참여 지진 대피훈련, 초동대응 및 신속한 긴급 복구 등 총력 재난대응 시스템 점검에 초점을 맞췄다.

채희봉 사장은 직접 훈련 전 과정에 참여해 위기대응 통합 지휘체계를 확립하고, 연수구청·송도소방서·연수경찰서 등 지역 11개 유관기관과의 토론 및 현장훈련을 실시했다.

또한 가스공사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인천기지 가스 송출 중단 시나리오에 맞춰 천연가스 수급 위기 대응체제를 집중 점검했다.

채희봉 사장은 “인천 LNG 기지는 국민 생활에 필수적인 국가 중요 에너지시설인 만큼, 태풍·지진·드론 공격 등 다양한 위기 상황에서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는 확고한 재난대응 역량을 갖추고 주요 유관기관과도 긴밀히 협력해 안전하고 안정적인 가스 공급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28일부터 11월 1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기간 동안 전사 위기대응체계 확립을 위해 전국 사업소에서 총 11차례에 걸쳐 자체훈련을 한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