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여성시민연대, ‘국악단원에 갑질’ 시의원 사퇴 촉구
안산 여성시민연대, ‘국악단원에 갑질’ 시의원 사퇴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의회 문화복지위 소속 A의원이 시립국악단원(국악단원)에 대한 갑질과 노조탄압을 하고도 해당 의원의 사과는 물론 더불어민주당 차원에서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며 도내 여성단체 및 안산시민연대(여성시민연대) 등이 “의원직 사퇴” 등을 주장하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25일 오전 여성시민연대는 안산시의회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A의원의 국악단원의 인권침해와 갑질과 노조탄압을 규탄한다”고 주장하며 “이 같은 A의원의 부적한 행동에 대해 깊은 우려와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A의원은 시민들로부터 부여받은 권한을 이용, 시립예술단에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위치에서 일부 단원에 대한 외모평가와 반말, 차 심부름 등으로 성적 수치심과 불쾌감을 느끼게 하는 등 부적절한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미투 이후 권력관계에 의한 성폭력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됐고 개인 인권에 대한 시민들의 요구가 높아진 상황에서 문화복지위 소속 시의원이 해당 상임위 산하 예술단원에게 인권침해와 갑질에 이어 노조설립을 방해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반발했다.

또한 “많은 직장에서 고충처리위나 자체 조사와 징계절차를 통해 가해자를 징계하고 피해자를 조호하는 자정 시스템을 갖고 있으나 정작 공공성과 도덕성에 더 민감해야 할 안산시의회와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사태에 대해 자정시스템이 전혀 작동하지 않았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시의회 의장과 민주당 경기도당과 면담을 했으나 시의회는 시한이 지나 윤리 심사 회부를 개최할 수 없고 경기도당은 자체조사에서 윤리심판위를 열 사안이 아니고 사과 등을 권했다는 답변을 받았으며, 결과적으로 A의원의 사과는 없었고 위원회를 변경하는 선에서 수습하려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고 여성시민연대는 자적했다.

여성시민연대는 또 “정치권에서 시민들의 눈높이에 맞춰 수습하지 못하면 안산지역의 모든 시민사회 및 노동세력과 연대해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A의원은 피해자와 시민들 앞에 공개 사과할 것과 이번 사태를 책임지고 의원직을 사퇴하고 민주당은 A의원의 당적을 박탈할 것 등을 주장했다.

안산=구재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