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단원 김홍도 세미나 개최
안산-단원 김홍도 세미나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산-단원국제세미나


(재)안산문화재단이 ‘단원 김홍도 예술세계와 현대적 확장성’이라는 주제로 단원에 대한 명쾌한 답을 찾을 수 있는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오는 11월4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리는 세미나는 단원의 예술세계 위상을 높이고 예술성이 현재에도 여전히 유효하고 의미가 크다는 것을 조명한다.

특히 단원에 대한 다양한 연구 및 입장을 수용하기 위해 중국 예술계 관계자들도 함께 참여하는 국제 세미나의 형식도 취한다.

세미나 1부는 정동채 전 문체부 장관이 기조발제자로 나서 <여기 지금 또다시 현실과 지평에서>라는 제목으로 4차 산업혁명의 시대에 ‘왜’ 김홍도의 예술세계를 다시 주목해야 하는지 설명한다.

이어 이원복 전 부산박물관장이 <단원 김홍도의 재조명 - 한국화, 한자문화권 내 위상>이라는 제목으로 김홍도의 예술적 발자취가 한국과 한국을 벗어난 동아시아 권역에서 어떤 위치를 자치하고 있는지 풀어내고, 덕성여대 박은순 교수(미술사학과)가 <단원의 서양화법과 사실적 진경산수화>를 주제로 단원의 화법이 동서양 화풍의 흐름을 적절히 융합하고 절충한 결과라는 것을 논증한다.

계속되는 2부에서는 순청허 중국연태화원장과 쩡원짜오 난징미디어 그룹(제1소장) 수석집행관이 <중국 명ㆍ청 회화의 특징과 중국 산수의 현대적 계승 현황>과 <중국 현대 산의 흐름과 경향>을 주제로 중국의 산수화 흐름이 어디서부터 이어져 왔고 현대 중국 산수의 전개과정이 어떻게 다채롭게 발현되고 있는지를 설명, 김홍도 산수와의 접점을 시도한다.

여기에 세미나의 깊이 있는 토론을 위해 한양대 문화콘텐츠학과 김치호 교수가 나서 주제발제자 및 객석의 참여자들과 함께 주제발제에서 나온 논의들을 확장시키고 심화시킬 예정이다.

올해로 21회째를 맞는 단원미술제의 일환으로 열리는 이번 세미나는 단원 김홍도 예술세계의 외연을 넓히고 국제화를 가속화하기 위한 행사로 진행되며 안산시가 주최하고 (재)안산문화재단이 주관한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