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민ㆍ군통합공항 선전 규탄 1인 시위
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민ㆍ군통합공항 선전 규탄 1인 시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청 앞에서 민군통합공항 규탄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는 화성시 범대위

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28일 오전 10시 수원시청 앞에서 수원군공항의 화성 이전을 목적으로 한 민ㆍ군통합공항 선전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앞서 범대위는 지난 6월10일부터 28일까지 경기도시공사의 수원군공항 이전사업 개입을 성토하는 1인 시위를 진행한 바 있다.

범대위는 경기도시공사가 실시한 ‘수도권 남부 민간공항 건설 타당성 사전검토 용역’의 결과를 취소하고 이에 대한 조치를 국토부에 요구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경기 남부에 민간 공항 건설을 검토한 바 없다”며 “2030년 인천?김포 공항의 여객 수용능력이 포화상태에 이른다고 예측한 바 없고, 증가하는 수요에 맞춰 적기에 공항시설을 확충해 나가고 있다”고 답변했다.

홍진선 범대위원장은 “국토부도 부정한 경기 남부 민간공항을 계속 이슈화시켜 화성시민을 분열시키고, 수원군공항을 떠넘기려는 것”이라며 “민ㆍ군통합공항을 선전하는 불법 현수막이 게첨되고, 유령단체가 제작한 출처 미상의 유인물이 아파트 단지에 배포되는 등 무고한 화성시민의 피해가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화성시 범대위는 민ㆍ군통합공항 선전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이날부터 다음달 13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며, 화성 시민들을 대상으로 수원군공항 화성 이전으로부터 화성습지의 생태?경제적 가치를 보호하자는 홍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화성=박수철ㆍ이상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