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화폐 돌풍… ‘누적액 2천65억’ 올해 목표치 1.5배
경기지역화폐 돌풍… ‘누적액 2천65억’ 올해 목표치 1.5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3분기 발행·사용실적 공개
도민들 ‘인센티브·편의성’ 호응
음식점·슈퍼마켓 사용액 많아
골목상권 활성화에 기여 분석

‘경기지역화폐’가 도내 31개 시ㆍ군 발행을 시작한 지 불과 6개월 만에 연간 전체목표의 1.5배 수준의 실적을 달성,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경기도는 이 같은 지역화폐의 인기에 대해 ‘6~10%에 달하는 인센티브’ 및 ‘사용 편의성’ 등에 도민들이 큰 호응을 보내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경기도는 ‘올해 3분기 경기지역화폐 발행 및 사용실적’을 집계한 결과, 일반도민이 직접 구매한 경기지역화폐의 액수를 나타내는 ‘일반발행’ 3분기(1~9월) 누적액은 총 2천66억 원으로 이미 올해 목표치인 1천379억 원을 49.8% 초과 달성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4월1일부터 도내 31개 시ㆍ군 전역에 발행된 점을 고려할 때 발행된 지 불과 6개월 만에 올해 목표치의 1.5배 수준을 달성한 셈이다.

발급형태별 발행실적을 보면, 카드형이 1천254억 원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지류형 509억 원, 모바일형 303억 원 순이었다.

이와 함께 ‘일반발행 사용액’은 총 1천582억 원으로, 도민들이 직접 구매한 경기지역화폐 2천66억 원 가운데 76.6%가 실제 사용된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사용액 가운데 ‘카드형 지역화폐’로 결제된 874억 원의 사용처에 대해 살펴본 결과, 일반한식점이 23.7%(206억 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슈퍼마켓 7.4%(64억 원) ▲서양음식점 6.1%(53억 원) ▲보습학원 5.6% (48억 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정육점, 미용원, 스낵, 제과점 등 영세소상공인 업종이 상위 30개 업종 대부분을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당초, 경기지역화폐 사용이 집중돼 ‘골목상권 활성화’라는 본래 취지를 훼손하는 등 부작용에 대한 우려를 낳았던 편의점에는 총 39억 원(4.5%)이 사용, ‘편의점 집중화’ 현상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도는 경기지역화폐를 대형마트나 SSM(기업형 슈퍼마켓)?유흥업소에서 사용할 수 없는 점, 연간매출액 10억 원 이하 업체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지역화폐로 사용된 1천582억 원 대부분이 골목상권이나 영세소상공인에 풀린 것으로 보고 있다.

이처럼 경기지역화폐가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있는 것은 시ㆍ군별로 진행된 ‘명절기념 인센티브 추가지급’ 등의 이벤트가 실효를 거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지난 4월 107억 원, 5월 268억 원, 6월 244억 원, 7월 284억 원 8월 348억 원 등으로 완만한 상승세를 보였던 ‘일반발행액’은 본격적인 ‘명절’ 기념이벤트가 시작된 지난 9월 634억 원을 기록하며, 전월 대비 82.2%나 증가했다. 여기에 도내 31개 시ㆍ군 순회홍보인 ‘방방곡곡 데이트 31’을 비롯, 도민설명회, 유관기관 간담회, 국회토론회 등 도 차원의 적극적인 홍보도 힘을 보탠 것을 풀이된다.

오후석 도 경제실장은 “경기지역화폐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같은 지역사랑상품권의 본래 기능은 물론 소상공인, 골목상권보호 등의 목적도 겸하는 정책”이라며 “경기지역화폐가 소상공인이 선도하고 시민사회가 후원하는 지역사회 운동으로까지 확대 발전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