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X공효진, 썸 끝났다…진짜 범인은 누구?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X공효진, 썸 끝났다…진짜 범인은 누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백꽃 필 무렵' 30일 방송분 주요 장면. KBS2
'동백꽃 필 무렵' 30일 방송분 주요 장면. KBS2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과 공효진의 썸이 끝났다. 강하늘이 "우리 그만 결혼해요"라고 또 한 번의 막돼먹은 월반을 알렸다

지난 30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강민경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에서 모두가 향미(손담비)의 마지막을 봤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향미에게 협박을 당하고 있던 강종렬(김지석)과 제시카(지이수)가 분노에 사로잡혀 배달을 나선 향미의 뒤를 밟았고, 음주로 인사불성이 된 노규태(오정세)는 손하트를 날리며 자신을 쿨하게 지나치는 향미를 목격했다. "모두에게는 나름의 동기가 있다"라는 용식(강하늘). 향미에게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그날 밤, 향미는 짜글이에 소맥을 말아놓으라는 말을 남긴 채 돌아오지 않았다. 불안감에 사로잡힌 동백(공효진)은 다음 날 파출소로 향했고, 용식은 "까불이라도 만났나보죠"라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자신이 위험하다고 한사코 말렸던 야식 배달이었는데, 기어코 고집부리다 사달이 나자 피가 마른 것. 하지만 동백도 굽히지 않았다. 자신에게 어떤 일이 닥치든 자신의 인생이니 "제 인생, 제 입장, 제 몫의 산전수전. 그거 다 존중해주세요"라는 것. 초지일관된 동백의 태도에 용식은 이내 "나도 지쳐요"라는 말을 뱉었고, 불안해진 동백은 "그럼 안 지치는 분 만나면 되겠네"라며 엇나가 버렸다.

이 위기를 종식 시킬 유일한 방법은 까불이를 잡는 것. 수상쩍게 여겼던 고양이 밥에서 일명 '음독농약'인 그라목손이 검출됐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용식은 또 불타올랐다. 마시면 치사율이 90%라 2012년에 판매가 금지된 농약을 7년씩이나 쟁여두면서까지 옹산 길고양이들의 씨를 말린 범인의 '성실함'이 끔찍했던 것. 이에 변소장(전배수)은 그날 밤 향미의 동선을 추적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섰고, 용식은 노규태(오정세)와 한빛학원 원장과의 관계를 수상쩍게 여겨 규태를 파봤다. 하지만 "한빛학원 파지마. 옹산에 피바람 불어"라는 말만 돌아올 뿐이었다.

까불이 잡으랴, 동백을 반대하는 가족을 설득하랴 동분서주하던 용식은 자꾸만 동백과 엇갈렸다. 용식이 하루 종일 안보이자 불안감만 증폭되던 동백. 항상 같이 가던 목요일 새벽시장에도 나오지 않자 "길이 드는 건 거지같은 일이다"라며 씁쓸해 했다. 하지만 용식이 나오지 못한 이유는 따로 있었다. 새벽에 옹산호에서 세 번째 방화가 발생했기 때문. "뭐가 다 타서 죽느니 어쩌니" 하던 신고와는 달리 그곳에서 타고 있던 건 향미가 입고 나갔던 동백의 분홍스웨터였다. 허위신고라는 소방대원에 말에 더욱 불안해진 용식, 그 길로 동백이 있는 시장으로 달려갔다.

그 시각 동백은 영수증을 찾아가란 안내방송에 시장 영업사무소를 찾았다. 하지만 그것은 '불에 타지 않는 마녀는 없다'라는 까불이가 놓은 덫이었고, 문이 잠겨 꼼짝없이 갇혀버린 동백은 그렇게 불길에 휩싸인 채로 쓰러졌다. 용식은 그런 동백을 발견하곤 주저 없이 불이 붙은 문짝을 뜯어냈다. 그 탓에 온 팔에 붕대를 감고 병원에 실려 온 용식. 그 처참한 모습에 동백은 "내가 뭐라고 이래요"라며 눈물을 쏟아냈다. 용식도 "그놈의 썸 그냥 다 때려치워요"라며 그만하자고 했지만, 이윽고 꺼낸 말은 "우리 그만 결혼해요"라는 반전의 청혼이었다. 난생 처음 받아본 청혼에 사랑받지 못해 전전긍긍했던 일생의 불안이 날아간 동백. 이윽고 "사랑해요"라고 응답하며 뜨거운 키스를 나눴다. 불구덩이도 안 무서울 만큼 굳건해진 이들은 그렇게 썸의 끝을 알렸다.

'동백꽃 필 무렵' 27-28화는 오늘(31일)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