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악인 엄홍길 대장, 2019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선정
산악인 엄홍길 대장, 2019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엄홍길 대장.경기일보 DB

대한체육회는 세계 최초로 히말라야 8천m급 16좌 완등에 성공한 산악인 엄홍길(59) 대장을 ‘2019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에 선정했다고 31일 발표했다.

체육회는 30일 서울 올림픽문화센터에서 제10차 스포츠영웅선정위원회를 열어 엄 대장, 쇼트트랙 전이경, 수영인 故 조오련씨 등 최종 후보 3인 가운데 엄 대장을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으로 선정했다고 소개했다.

체육회는 체육 단체, 출입 기자단,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후보자를 추천받아 체육인단과 추천 기자단의 심사를 거쳐 최종 후보자를 결정했다. 이어 선정위와 평가 기자단의 정성평가(70%)와 국민 지지도 조사(30%)를 합쳐 올해의 스포츠영웅을 선정했다.

선정위는 엄 대장이 포기하지 않는 불굴의 도전 정신으로 인간의 한계를 극복한 점, 그의 인생 철학이 체육계뿐 아니라 우리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성장 동력으로 이어진 점 등을 높이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엄 대장은 1988년 에베레스트를 등정한데 이어 2001년 인류 역사상 9번째로 히말라야 8천m급 14좌를 완등했다. 또 2004년 얄룽캉봉(8천505m), 2007년 로체샤르(8천400m)에 올라 히말라야 16좌를 완등한 세계 최초의 산악인이 됐다.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헌액식은 오는 11얼 26일 오후 3시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개최된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