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거래 중소기업 40%…“특정 신용평가사 이용 요구 받아”
대기업 거래 중소기업 40%…“특정 신용평가사 이용 요구 받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과 거래한 중소기업 10곳 중 4곳은 특정 신용평가사 이용 요구를 받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신용평가등급확인서 발급 경험이 있는 전국 5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ㆍ중소기업 거래 시 신용평가서 요구 관행 실태조사’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대기업 거래 중소기업 중 특정 신용평가사 이용을 요구받은 경험이 있는 기업의 절반 이상(53.6%)은 이 같은 요구가 ‘부당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부당하다고 인식한 이유로는 92.2%가 ‘이미 발급받은 신용평가서를 인정해주지 않아 추가 비용이 발생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중소기업의 연평균 신용평가서 발급 횟수는 1.9건으로 조사됐다. 이중 대기업 거래 중소기업은 연평균 2.0건으로, 대기업과 거래가 없는 중소기업의 1.2건보다 높았다.

대기업 거래 중소기업 가운데 연간 2회 이상 신용평가서는 발급받은 기업의 61.8%는 발급 이유에 대해 ‘거래 상대방이 특정 신용평가사의 신용평가서를 요구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들은 연간 신용평가서 발급 비용으로 56만 9천 원을 지출했으며, 신용평가서 발급으로 인한 비용ㆍ시간ㆍ행정 등이 ‘부담된다’고 답한 기업이 54.0%에 달했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일부 대기업이 계약 이행능력 확인 등을 이유로 특정 신용평가사 이용을 강요하는 관행을 보여 상대 중소기업이 부담을 느끼고 있다”며 “대기업의 자발적인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