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창립 50주년…이재용 부회장 ‘100년 기업’ 강조
삼성전자 창립 50주년…이재용 부회장 ‘100년 기업’ 강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창립 50주년을 맞아 1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창립 50주년 기념식’이 열린 가운데 경영진과 임직원들이 초일류 100년 기업의 역사를 쓰자고 다짐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창립 50주년을 맞아 1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창립 50주년 기념식’이 열린 가운데 경영진과 임직원들이 초일류 100년 기업의 역사를 쓰자고 다짐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창립 50주년을 맞아 미래 세대에 물려줄 ‘100년 기업’을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1일 수원 삼성디지털시티에서 열린 창립 50주년 기념행사에서 영상메시지를 통해 “지금까지 50년은 여러분 모두의 헌신과 노력으로 가능했다”라며 초일류 기업으로 도약한 삼성전자의 성과에 대해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어 “앞으로 50년, 마음껏 꿈꾸고 상상합시다”라고 전한 뒤 50년 뒤 삼성전자의 미래는 임직원들이 꿈꾸고 도전하는 만큼 그 가능성이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또 “우리의 기술로 더 건강하고 행복한 미래를 만듭시다”라며 기술 혁신은 개인의 삶을 풍요롭게 하고, 사회와 인류의 미래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세계 최고를 향한 길”이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당부했다.

이날 50주년 창립기념식은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과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 고동진 대표이사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김기남 부회장은 기념사에서 “미래는 상상할 수 없는 변화의 물결이 몰려올 것이므로 끊임없는 학습과 과감한 도전, 혁신으로 초일류 기술 중심 문화를 계승, 발전시켜 나가자”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 세계 최대 규모의 삼성전자 평택캠퍼스가 위치한 평택시의 정장선 시장은 삼성전자 50주년 축하 성명서를 통해 51만 시민과 함께 축하의 뜻을 전달하고 “삼성전자의 미래가 평택에 있다”고 강조했다.

정 시장은 “삼성전자에 있어 수원은 태어난 고향, 용인ㆍ화성이 성장의 포석을 마련한 고향이라면, 평택은 새로운 50년 초격차 미래를 꽃피울 최고의 먹거리의 고향이 될 것”이라고 자부했다. 이어 “평택을 대표하는 기업으로서 삼성전자가 지역사회와 상생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길 기대한다”라며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해 나가며 세계 최고의 기업, 세계 최고의 도시로 나가자”라고 덧붙였다. 박명호ㆍ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