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양평·여주지역위-양평군, 2019년 제3차 당정협 개최
더불어민주당 양평·여주지역위-양평군, 2019년 제3차 당정협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양평·여주 지역위원회와 양평군은 지난달 31일 양평군청 대회의실에서 지역 현안 사항과 해결방안에 관한 토론을 위한 제3차 당정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백종덕 지역위원장, 지역위원회 관계자와 정동균 양평군수, 주요 간부공무원 등 15명이 참석해 농민수당, 양평노인종합복지관 건립, 용문 사격장 폐쇄 토론회, 자연환경보전지역 조정, 학교시설 확충, 양수리 교통난 해소사업 등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농민수당은 이재명 도지사의 중점 공약인 기본소득의 일환으로서 필요성을 공유했고, 경기도와 발을 맞추어 협력해 나가는 데 의견을 모았다.

양평노인종합복지관은 이용 공간 부족과 주차장 협소 등의 문제로 이전이 불가피한 상황이고 현재 이전건립을 위한 행정절차가 차근차근 진행 중이라는 상황을 공유했다.

용문 사격장 폐쇄 관련, 당과 군 입장 모두 사격장은 폐쇄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모았지만, 가시적 진행 상황이 나온 후 토론회를 개최하는 것으로 이견을 조율했다.이 밖에도 자연 환경보전지역 조정, 학교시설 확충, 양수리 교통난 해소사업 등 지역주민들의 피로도가 쌓여있는 지역 현안에 대해 당과 군이 힘을 모아 해결방안을 모색했다.

정 군수는 이번 회의에서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회의에 참석한 당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라며, “당과 군은 결국 군민의 행복이라는 같은 지향점을 가지고 나아간다는 것을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 위원장은 “회차가 거듭될수록 당정협의회가 성숙해가고 있음에 감사하다”라며“양수리 교통난, 학교시설 부족 등 문제의 심각성을 다시 한번 상기했고 조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양평=장세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